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전문필진
·대안스님의 에코붓다 템플라이프 (1)
·박경준의 돈돈돈 (9)
·박묘행의 머슴으로 살기 (2)
·박상건의 섬과 등대이야기 (9)
·박종택의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71)
·서미경의 코러스(Kor-us)경제 (7)
·송암의 한방이야기 (22)
·송정훈의 보험속 내인생 (9)
·스테파니장의 교육칼럼 (17)
·원은미의 Better Half (7)
·이계선의 김재규복권소설 (60)
·임부경의 알기쉬운 역학교실 (13)
·정영민목사의 신앙칼럼 (8)
·정정인의 Sports Med (11)
·제임스정의 美대학진학성공법 (2)
·차크라의 만행열전(漫行列傳) (5)
·최지용의 Dog한 이야기 (27)
·한인수의 the Game of Golf (17)
박종택의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사후세계연구가. 필자는 평생 교사로 재직하였고 사후세계 연구를 40년간 해왔습니다.

총 게시물 71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환상적인 우주여행을 하자

지구인은 탐구족(The explorer race)
글쓴이 : 박종택 날짜 : 2018-01-16 (화) 11:31:01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27)

 

 

Newsroh=박종택 칼럼니스트

    

 

로버트 샤피로(Robert Shaprio)가 쓴 탐구족(The explorer race)’ 이라는 책을 읽었다.

 

 

아주 기상천외하고 도발적인 관점들이 많아서 정말 흥미진진했다. 다시 말하지만 필자에게 이런 관점의 진실 여부를 판단할 능력은 없다. 필자의 임무는 가능한 한 저자의 견해를 정확하게 전달하는 일이다. 아래 이 책의 중요 내용을 요약하였고, 가끔씩 필자의 견해를 첨부하기는 하였다. , 놀랄 준비가 되셨다면 이제 환상적인 우주여행을 시작하자!

 

 

shapiro.jpg

Robert Shapiro

 

 

1. 인간, 인간현상의 특별한 점과 위상에 대해서 말하고 있다.

 

지구는 수 많은 지성체(知性體)들이 살고 있는 행성들 중에서도 매우 독특한 곳이다. 즉 인간의 의미과 사명이 아주 다르다는 것이다. 이 지구의 인간세계는 양극성, 이원성(polarity)이 지배하는 곳이다. 간단히 말하자면, 선과 악, 빛과 어둠이 공존하고 갈등하고 투쟁하는 곳이다. 이 양극의 대립으로 인간은 온갖 종류의 갈등, 슬픔, 고통, 좌절, 비참 등을 겪으면서 살아가고 있다. 선과 악의 비율은 정확히 거론되지 않았으나 약 51: 49 정도라고 할까? 하여튼 빙빙하다.

 

 

2. 높은 문명을 이룬 ET가 많다.

 

많은 ET가 사는 곳에서는 물론 인간이하의 문명도 있지만, 많은 경우 인간 이상의 문명을 이루고 살고 있으며, 이러한 대극구조(對極構造)를 넘어서 있다. 많은 외계인들은 갈등, 고통, 회한 등을 느낄 수 없고, 항상 평화, 안정, 기쁨, 조화의 세계에서 살고 있다. 도전도 없고 모험도 없으니 어찌 보면 다소 정체된 것처럼 보일 수도 있겠다.

 

 

3. 인간은 무지의 축복을 받고 있는 거의 유일한 생명체다.

 

다른 외계인들은 무지의 베일이 거의 없어서, 그들의 영혼은 소위 죽음이라는 전이과정(轉移過程)을 거치더라고, 자신이 지난 생에서 획득하고 축적한 경험과 지식을 잘 기억하고 살고 있다. 그런데 인간은 다르다. 지구상에 몸을 입고 인간으로 태어난 순간 무지의 장막(veil)이 쳐지고, 영혼은 지나온 순례에서 얻은 모든 것을 잊어버린다. 자신이 누구인지 무엇인지 모두 깡그리 잊어버린다. 지구에서의 출발은 말 그대로 무지한 상태에서의 새 출발이다. 아는 것이 하나도 없지만, 거의 무한한 알고 싶은 욕구, 강렬한 호기심을 가지고 태어나게 된다.

 

 

4. 인간은 탐구족(explorer race)이요 해결사(problem solver) 이다.

 

무지한 상태이며, 대극구조에 놓여 있지만, 엄청난 지적 호기심을 타고난 존재다. 따라서 살면서 부딪히는 수많은 도전과 문제를 풀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수밖에 없다. 이것이 인간의 운명이고 숙명이다. 인간으로서는 기나긴 역사를 통해서 말로 다할 수 없는 온갖 비극과 고통을 겪어온 것은 사실이나 이것이 인간의 숙명이다. 소위 죽음이란 없고 영혼의 순례는 계속된다는 사실도 차단되어 알지 못하므로, 온 힘을 다해서 살려고 고투(苦鬪)하게 되어 있다. 살아남기 위해 최선을 다하게 된다. 이러한 고투의 과정에서 인간은 많은 것을 이루었다. 모든 것을 탐색했고, 많은 난제들을 해결해 왔다. 생존과 적응을 위해서 발버둥 치면서 살아 왔다.

 

수많은 ET가 지구와 지구인에 대해서 그토록 관심을 집중하고 있는 이유도 바로 이것이다. 그들이 보기에도 매우 경이로운 존재이며, 감탄스럽다는 것이다.

 

 

5. 이 책은 인간의 기원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다소 복잡하게 반복적으로 설명하고 있다. 인간의 출발을 대략 1천만년으로 소급(遡及)해서 잡고, 그 후의 역사를 대략적으로 언급하고 있다. 물론 다윈의 진화론과는 아주 다른 인간진화의 과정을 말해 준다. 요약하자면 다음과 같다.

 

인간 종은 진화의 초기부터 많은 외계인들이 유전자 합작을 통해서 만들어졌다.

 

인간의 몸도 그렇고 영혼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단일 종이 아니라 많은 외계인들의 합작품인 것이다.

 

주로 orion, sirius, pleiades, andromeda, zeta 등의 별에서 살던 외계인들이 많이 간여했으나, 기타 다른 외계인들도 다수 참여하였다. 따라서 인간에게는 이러한 외계인들의 자질과 특성이 주어져 섞여 있고, 또한 이들의 업보(業報)도 주어져 있다.

 

Sirius 계열 별무리의 한 종은 부정성(negativity)이 매우 강한 종족이다. 이들은 공격, 지배, 통제 등의 특질을 타고 났고 매우 전투적이다. 이들이 소위 지구를 자신들의 식민지화 하려하고 있고, 매우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들의 요원들(agent)이 지구에 파견되어 있고, 이들이 소위 그림자 정부(shadow government)와 연결되어 있으며, 지구의 지배를 꿈꾸었으며 지금도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Zeta 종족은 지구인보다 수백만 년 앞서 있는 문명권 존재들이다. 이들은 과학기술이 놀랍게 발달되어 있고, 6차원에 살고 있다. 수명도 700년 정도이며, 남녀 양성구유하며, 기쁨, 행복, 평화, 조화의 놀라운 수준을 이루었다. 문제는 언제부턴가 수명이 점차 줄어들어 250세로 단축되었고, 종족의 생산능력에 이상이 생겼다. 그들은 종족의 존속을 위해서 인간과 교배종을 만들려고 시도를 해보기도 하였다. 그러나 인간이 3차원에서 4차원으로 상승하는 것과 같이, 자기 종족도 6차원에서 9차원으로 상승하게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다고 한다.

 

 

<계속>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박종택의 별나라 형제들 이야기'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pjt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