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세계필진
·김원일의 모스크바 뉴스 (70)
·김응주의 일본속 거듭나기 (7)
·배영훈의 인도차이나통신 (1)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102)
·쌈낭의 알로 메콩강 (31)
·안정훈의 ‘세상사는 이야기’ (195)
·이홍천의 일본통신 (4)
·장의수의 지구마을 둘러보기 (24)
·제홍태의 발칸반도에서 (14)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67)
·황선국 시인의 몽골이야기 (15)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빈무덤(허광)’ 장기풍은 평화신문 미주지사 주간으로 15년 간 재직 후 은퇴하여 지금은 방랑여행과 글쓰기로 소일하고 있다. 미국 46개주와 캐나다 10개주 멕시코 쿠바 에콰도르 및 이탈리아 네덜란드를 배낭여행했다. 특히 원주민지역 문화와 생활상에 관심을 갖고 있다. 2014년 봄에 70일간 조국을 배낭여행했고 2017년 가을엔 45일간 울릉도와 남해안 도서를 배낭여행했다. 조국의 평화통일과 민족의 화해,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한다.

총 게시물 102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예술의 섬 연흥도(下)

선호남 미술관장..폐교 미술관 개관
글쓴이 : 장기풍 날짜 : 2017-12-13 (수) 04:48:55

Newsroh=장기풍 칼럼니스트

 

   

1512858385110.jpg


보건소장 남편이 나에게 미술관 관장 선호남 화백을 소개했다. 해발 80미터 낮은 언덕으로 이루어진 연흥도에는 수십 채 파란기와집이 옹기종기 모여 있다. 미술관으로 향하는 골목길 집집마다 담장에 벽화와 설치예술품이 장식되어 있다. 해변에도 각종 조각품들이 세워져 있었다.

 

해변 한 구석 폐가도 프랑스 설치예술가 실뱅 페리에가 며칠 동안 작업한 페인팅으로 예술품으로 변모했다. 폐가(廢家)를 새로운 이미지로 변신시킨 탈출’, 물때 따라 수면 위로 드러나는 은빛 물고기가 그의 작품이다. 이밖에도 파란 바다와 때 묻지 않은 모래해변 등을 배경삼아 놓인 작품들은 경관과 어우러져 예술의 섬임을 실감케 했다. 온종일 여유 있게 감상하고 싶은 인상적인 섬이다. 그러기에는 일정이 너무 촉박했다.


1512858380024.jpg

1512858367895.jpg

1512858369999.jpg


 

나는 56세 선호남 화백과 미술관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놓고 대화했다. 연흥도 출신 김정만 화백이 시작한 연흥 미술관은 현재 선 화백이 운영하고 있다. 폐교된 초등학교 연흥 분교를 개조해 2006년 개관한 미술관은 작품과 섬의 평화스러운 풍광을 함께 감상할 수 있는 한국 유일의 섬 미술관이다. 매년 5~6회 씩 초대전을 개최한다.


 

1512858386645.jpg

1512858375384.jpg

 

서양화를 전공한 그는 고향 고흥에 내려와 식당을 하면서 작품활동 하다 식당이 도로에 편입되는 바람에 폐업하고 동갑 아내와 연흥도에 들어와 미술관을 운영하고 있다. 2015년 전라남도가 연흥도를 가보고 싶은 섬 6곳 중 한 곳으로 선정한 후 관광객들이 부쩍 늘었다. 연흥도를 예술의 섬으로 만든 재원은 도에서도 상당부분 지원했다. 관광객들은 섬을 한 바퀴 돌고 미술관에서 차를 마시며 작품을 감상한다. 하긴 섬 구석구석이 벽화와 조형미술품으로 채워져 산책 자체가 작품관람이다.



1512858362389.jpg

 
1512858364377.jpg

 

선 화백은 꿈이 많다. 많은 예술인이 이곳에 살면서 마음껏 작품활동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만들고 싶은 것이다. 조각가 화가 등 각 분야 예술인들이 창작을 통해 보람을 얻도록 하자는 구상이다. 연흥도가 예술의 섬으로 탈바꿈하면서 주민소득도 늘었다. 거금도를 오가는 연락선 수입과 관광수입은 주민들이 공유한다. 선호남 씨는 연흥도에 다리가 놓이는 것을 반대한다. 연락선 타고 들어 와 다음 배 시간동안이라도 마을을 천천히 구경하기를 바란다. 몇 몇 예술가의 열정이 무명의 작은 섬 연흥도를 유명한 예술의 섬으로 탈바꿈시킨 것이다.


 

1512858371948.jpg

1512858373799.jpg

    

나는 그의 꿈이 실현되기를 바라며 선착장에서 선 화백과 포옹으로 작별했다. 거금도로 향하는 연락선 건너편 김일 체육관이 손에 잡힐 듯 보였다. 박치기왕의 거금도와 예술의 섬 연흥도가 묘한 대조를 이루었다. 거금도에 도착한 나는 섬을 방문한 목사 부부의 차를 얻어 타고 녹동 터미널에 편하게 도착했다. 터미널에서 강진을 거쳐 저녁 8시 무렵 진도에 도착했다. 내일은 청산도 절로 절로청산도 행이다. 



1512858390633.jpg

필자와 선호남 관장


1512858381824.jpg

 

 

<계속>

 

*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bmd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