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세계필진
·김원일의 모스크바 뉴스 (52)
·김응주의 일본속 거듭나기 (7)
·배영훈의 인도차이나통신 (1)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60)
·쌈낭의 알로 메콩강 (31)
·안정훈의 ‘세상사는 이야기’ (45)
·이홍천의 일본통신 (4)
·장의수의 지구마을 둘러보기 (24)
·제홍태의 발칸반도에서 (14)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65)
·황선국 시인의 몽골이야기 (15)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빈무덤(허광)’ 장기풍은 평화신문 미주지사 주간으로 15년 간 재직 후 은퇴하여 지금은 방랑여행과 글쓰기로 소일하고 있다. 미국 46개주와 캐나다 10개주 멕시코 쿠바 에콰도르 및 이탈리아 네덜란드를 배낭여행했다. 특히 원주민지역 문화와 생활상에 관심을 갖고 있다. 2014년 봄에 70일간 조국을 배낭여행했고 2017년 가을엔 45일간 울릉도와 남해안 도서를 배낭여행했다. 조국의 평화통일과 민족의 화해, 민주주의와 인권의 가치를 소중하게 생각한다.

총 게시물 60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코로나 지옥’ 뉴욕에서 벗님들께 보내는 열두 번째 편지

전화위복과 어부지리
글쓴이 : 장기풍 날짜 : 2020-05-10 (일) 22:01:27

 


20200427_152348.jpg


 

벗님 여러분 그동안 안녕하십니까. 코로나 확산방지를 위한 미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두 달이 넘어가고 있습니다. 차츰 창살 없는 감옥생활에 짜증이 날만도 합니다. 많은 부작용도 생기고 있습니다. 최근 미국의 실업률은 14.7%2007-2008년 금융위기 이래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미국의 현재 상황은 한 마디로 생명을 최대한 살리느냐, 경제를 살리느냐의 기로입니다. 며칠 전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거리두기조속한 해제를 촉구하는 트럼프 대통령을 공개 비판했습니다. 보통 대통령을 호칭할 때는 'Mr. President'로 부릅니다. 이날 쿠오모는 지난 2001년 조지 부시 대통령이 김대중 대통령에게 했던 것처럼 트럼프를 ‘This man'으로 부르면서 연방정부 늦장지원을 비난했습니다.

 

그는 주정부는 최선을 다해 코로나와 싸우며 연방정부를 돕는데 ’This man'은 말만 앞세우고 지원하지 않는다며 “If not now, When?"(지금이 아니면 언제?)을 외쳤습니다. 이 말은 마틴 루터 킹 목사와 함께 1965년 앨라배마 셀마 평화행진을 이끌었던 전설적인 흑인 인권운동가 존 루이스(Jone E. Lewis)의 명언입니다. 주지사가 그 말을 인용한 것은 그만큼 대통령에 대한 불만을 직설적으로 표현한 것입니다. 그는 자신과 트럼프의 차이는 팩트와 데이터 대 감정과 정치적 행동이라고 쏘아붙였습니다. 미네소타, 미시간 등에서는 트럼프의 격려에 힘입어 연일 청년들이 자유를 달라며 시위하고 있습니다. 최근 뉴욕주는 사망자가 하루 2백여 명 수준으로 다소 안정되고 있지만 그래도 매일 수천 명 확진자가 새로 발생하고 있습니다. 또 코로나의 변형으로 의심되는 어린이 괴질이 새롭게 돌고 있습니다. 롱아일랜드 어린이 병원에는 75명 넘는 어린이들이 혀가 빨개지고 관상동맥이 확장되는 등의 증상으로 입원했으며 상당수는 중환자실에서 집중치료 받고 있습니다. 설상가상(雪上加霜)인 것입니다.

 

사실 창살 없는 감옥에 갇혀 지내는 것은 너무 갑갑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가정폭력도 심심치 않게 발생한다고 합니다. 아침에 출근하면 저녁때나 마주했던 부부들이 24시간 함께 지내려니 그동안 눈에 보이지 않던 것들에 신경질이 더해져 부부싸움으로 번진다는 것입니다. 반대로 황혼이혼을 결심했던 부부가 팬데믹 기간 동안 상대방의 장점과 매력을 재발견해 사이가 돈독해진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이러한 현상은 세계 공통인 모양입니다.

 

며칠 전 프란치스코 교종께서는 SNS로 세계에 중계된 미사강론을 통해 코로나19 전염병으로 가족들이 집에 갇혀 있는 동안 가족의 화합을 기도하면서 예수님께서는 가정의 화목과 단합을 원하신다는 것을 강조했습니다. 교종은 전염병으로 인해 가족들이 집에서 외출하지 않는 동안 이전에 경험한 적이 없는 많은 일이 일어나는 가운데 이와 함께 많은 가정폭력이 증가하는 현실을 지적하고 가족들이 이 기간 창의성과 인내심을 가지고 평화롭게 극복할 수 있도록 하자고 당부했습니다. 오죽 코로나 사태에 가정폭력이 많으면 세계의 영적지도자께서 가정평화를 전 세계에 외치셨는지 생각해 봅니다. 아무튼 주어진 시간과 환경을 이용하는 방법은 각자 성격이나 환경에 따라 다르겠지만 모든 이들에게 거리두기와 타의에 의한 격리생활이 전화위복(轉禍爲福)의 기회가 되기를 바랄 뿐입니다.

 

제가 늘 찾는 외딴 해변 갯바위에 걸터앉았습니다. 갈매기 한 마리가 눈앞에서 해면으로 수직하강 하더니 작은 물고기를 입에 물고 솟아오릅니다. 이때 다른 갈매기가 재빨리 날아와 빼앗으려고 서로 공중전을 펼칩니다. 그 바람에 입에 물었던 고기가 떨어집니다. 이 순간 어디서 날아왔는지 제3의 갈매기가 잽싸게 날아와 고기가 물에 닿기도 전에 입에 물고 멀리 날아갑니다. 제 눈앞에서 순간적으로 벌어진 어부지리(漁父之利)’ 속담의 재현입니다. 날짐승 세계도 인간세계와 조금도 다를 바 없는 약육강식(弱肉强食) 생존경쟁의 현장입니다. 이를 보면서 많은 생각을 했습니다. 과연 코로나 팬데믹으로 어부지리를 얻는 것은 어느 누구의 무엇일까요. 벗님 여러분 또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안녕히 계십시오.

 

 

2020510

 

뉴욕에서 장기풍 드림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