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전문필진
·대안스님의 에코붓다 템플라이프 (1)
·박경준의 돈돈돈 (9)
·박묘행의 머슴으로 살기 (2)
·박상건의 섬과 등대이야기 (9)
·박종택의 별나라형제들 이야기 (71)
·서미경의 코러스(Kor-us)경제 (7)
·송암의 한방이야기 (22)
·송정훈의 보험속 내인생 (9)
·스테파니장의 교육칼럼 (17)
·원은미의 Better Half (7)
·이계선의 김재규복권소설 (60)
·임부경의 알기쉬운 역학교실 (13)
·정영민목사의 신앙칼럼 (8)
·정정인의 Sports Med (11)
·제임스정의 美대학진학성공법 (2)
·차크라의 만행열전(漫行列傳) (5)
·최지용의 Dog한 이야기 (27)
·한인수의 the Game of Golf (17)
최지용의 Dog한 이야기
개는 개답게, 사람은 사람답게. 犬권과 人권을 혼동하지 말자. 개를 개답게 사랑하는 애견전문가의 솔(찮이)직(설적인)한 이야기. 대한독스포츠연맹 이사, MBC해설위원, 경기도교육청 집필위원, 대한경제연구소 연구원, BABC 대표이사.
총 게시물 27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머리에 파스붙인 캄보디아 청년

글쓴이 : 최지용 날짜 : 2012-01-13 (금) 02:22:00

제가 글을 올린지 꽤 많은 시간이 흘렀습니다.

글을 올려야 되겠다는 마음은 굴뚝같지만 하루하루 미루다보니 티끌모아 태산(?)이 되었습니다.

저는 사실 지금 캄보디아에 시아누크빌이라는 곳에 약 40일 전부터 있었습니다.

 

놀러왔냐구요? 아닙니다. 날도 더운데 모기에 뜯기면서 수영하고, 바비큐에 열대과일 먹으면서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그게 노는거지 일하는거냐구요?

일 맞습니다. 사실 이곳에 자그마한 리조트를 한곳 인수했거든요

리조트래 봐야 방갈로 35개와 식당 한 개가 있는 작은 규모입니다.

그리고 방갈로는 유럽 사람들이나, 배낭족들이 선호하는 가격이 저렴하며, 시설이 열악(劣惡)한 편이라 우리나라 분들은 주무실 정도는 안됩니다.

그러나 경치는 환상이고, 바닷물도 맑고 좋습니다.

 

이곳을 7년 전부터 휴가차 다녔는데 조용하고 순박하고 아름다워서 아예 사업을 벌렸습니다.

생전 하지 않았던 숙박업을 외국에서 하려니 여러 가지로 정신이 없어서 글도 못 올렸습니다.

일단 글을 적는김에 이곳 개 이야기도 한가지는 하겠습니다.

우리나라의 개들은 오토바이 소리에 아주 민감해서 내둥 잘 놀다가도 배달 오토바이만 오면 죽어라고 짖어대고, 심한 개들은 물기까지 합니다.

그런데 이나라 개들은 오토바이는 거들떠보지도 않습니다. 워낙 많은데다가 강아지때부터 오토바이 소리를 들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

그리고 걸어다니는 사람들에게도 무관심합니다.

그러나 뛰어가는 사람들에게는 관심을 보이더군요

제가 아침마다 조깅을 하면 개들이 마구 짖으면서 덤벼듭니다. 이나라 사람들은 너무 덥고 성격도 낙천적이라 뛰지 않거든요, 그러니까 안보던 것을 봐서 그런가봅니다.

어쨌든 한국과 반대입니다.

그리고 이곳 얘기를 한김에 제가 재미있게 본 사진도 몇장 올립니다.

 

제가 운전하다가 찍은 사진인데 뒤에 보이는 사람만 5명인데 도대체 몇 명이나 탔을까요? 이곳에서는 승용차에 10명 타는 것도 그다지 이상한 풍경이 아니고 9인승 승합차에도 수십명은 탑니다.

 

또 이마에 하얀 것을 붙인 친구는 음식점 직원인데 머리가 아파서 파스를 붙였답니다.

붙였더니 한결 낫다는군요 ^^

우리나라도 예전 6~70년대에는 그랬던 것이 어렴풋이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한차례 열대성 폭우가 요란하게 내리더니 막 바다쪽으로 빠져나가는 것을 생쥐꼴이 된채로 찍은 겁니다.

제가 인수한 시아누크빌의 리조트 사진들을 몇장 올렸는데요. 아래는 전용해변과 식당의 정경입니다.

 

이번에는 사진으로 대신하고 다음번에 제대로 된 글을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새해에는 만사형통(萬事亨通)하시길 기원합니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