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세계필진
·김원일의 모스크바 뉴스 (52)
·김응주의 일본속 거듭나기 (7)
·배영훈의 인도차이나통신 (1)
·빈무덤의 배낭여행기 (64)
·쌈낭의 알로 메콩강 (31)
·안정훈의 ‘세상사는 이야기’ (45)
·이홍천의 일본통신 (4)
·장의수의 지구마을 둘러보기 (24)
·제홍태의 발칸반도에서 (14)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65)
·황선국 시인의 몽골이야기 (15)
최경자의 남아공통신
기러기 엄마와 독수리 오형제가 다채롭게 펼쳐가는 삶, 지구끝 대륙 남아프리카에서 전하는 달콤쌉싸름한 이야기. 20여년의 정형화된 문화생활과 딱딱한 책상을 훌훌 털고 방목된 자유를 아름다운 빛깔, 무지개 나라의 사람들을 통해 생생하게 전해드립니다
총 게시물 65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남아프리카의 황홀경 대자연을 만나다!

글쓴이 : 최경자 날짜 : 2013-07-19 (금) 12:42:37

 

 

요하네스버그 주변의 아름다운 경관(景觀)을 더 둘러보기 위해 하루를 더 머물기로 했다. 엎어진 김에 쉬어간다는 속담도 있듯이 말이다. 나중에 느꼈지만 정말 그것은 탁월한 결정이었다.


 

 

 

 

요하네스 버그를 기점으로 해서 N1 위쪽으로는 행정수도인 프리토리아가, 반대 방향은 케이프타운까지 연결이 되어 있는데 자동차로 16~18시간 소요(所要) 된다.

 

 

N4 서쪽으로는 노던케이프 주의 수도 스프링복(Springbok)이 있다. 그리고 남아공 동쪽에 위치하고 있는 N4를 따라 가면 넬스푸르츠(Nelspruit), 그 위쪽에 샤비에(Sabie)와 그레스콥(Graskop), 필그림스 레스트(Pilgrims Rest)가 있는데 그 코스는 관광지로 유명하다.

 

 

  

 

 

 

또한, 빼놓을 수 없는 크루거 국립공원이 있지만 마지막 점을 찍을 수 있을지는 시간 관계상 장담할 수 없었다.

 

 

 

 

▲ 관광지 어딜 가나 이런 동물들을 자주 발견할 수 있었다.

 

 

그레스콥(Graskop)에 있는 블라이드 리버 캐년(Blyde river Canyon)은 남아공 최대의 협곡(峽谷)으로 아프리카에서는 두번째, 세계에서는 세번째로 크다고 한다.

 

 

 

www.en.wikipedia.org

 

 

세상에...얼마나 굴곡과 협곡이 아름다운지.., 위에서 내려다보는 장관은 형언(形言)할 수 없는 아름다움의 찬사가 절로 나왔다.

 

 

 

 

 

그 리버캐년을 따라 이어지는 파노라마 루트(Panorama Route) 경치는 또한 최고 최상의 것이었다.

 

점심때가 가까운지..,시장기가 동했다. 금강산(金剛山)도 식후경(食後景)이라고 했거늘... 쉬었다가 가기로 했다.

 

사람도 없을 것 같은 조용하고 외딴진 곳에 이름도 그럴싸한 “부시 키친(Bush kichen) “이라는 노부부가 운영하는 식당이 홀로 서 있었다. 값도 비싸지도 않고 주문한 스테이크도 일품(逸品)이었다. 기분 좋게 즐거운 식사를 마친 우리 일행은 잊지 못할 추억의 여정을  계속했다.

 

 

 

 

 

남아공에 유명하다는 폭포는 모두 이 주변에 모여 있는 듯한 착각을 준다. 맥맥폭포(Mac Mac Falls), 그렙스콥 폭포(Graskop Falls), 포레스트 폭포(Forest Falls) 등이 연이어 있었다.

 

 

 

www.en.wikipedia.org

 

 

  

 


 

흔히 아프리카 하면 허허벌판의 사파리를 떠올리거나 해변가가 다인 줄로 인다. 나 또한 폭포가 있을 것으로 생각을 못했다. 그런데 여러 비경의 폭포들이 마치 용솟음치듯 엄청난 물줄기를 내리쏟고 있으니 어마어마한 장관에 입이 다물어 지지 않는다.

 

 

 

 

 

남아공의 살아 있는 대자연의 역동(力動)을 한 눈에 보는 듯했다. 이것이 진정 남아공의 극치의 대자연이로구나 싶었다.

 

 

 

 

 

 

나오기 전, 갓스 윈도우(God’s Window)라고 ‘신의 창문’이라는 곳도 있지만 워낙 많은 명승지로 인해 묻혀 버릴 정도였다. 그 아까운 곳도 할 수 없이 사진만 찍고 내려왔다.

 

 

  

 

 

그런데 저 멀리로 봉우리 3개가 보였다. 이름하여 ‘The Three Rondavels’ 이다. 정말로 할머니와 아줌마, 아가씨의 유방 같았다. 그렇게 보고 나니, 섹시하기가 그지 없다.

 

 

 

 

 

예술적으로 생긴 세 개의 봉우리는 내가 사는 케이프 타운의 테이블 마운틴만큼이나 유명세(有名稅)를 타고 있단다. 얼마나 멋진지 같은 장면을 연속 세 번이나 촬영 했어도 성에 차지 않았다.

 

이어 조그맣고 아담한 마을 샤비에(Sabie)와 필그림스(Pilgrims)를 차례로 둘러 보았다. 그곳엔 아주 오래된 듯한 석유정제기같은 기계가 있었는데 관광전시품으로 보존이 되어 있는 듯 했다. 어쨌거나, 그 자체가 명물(名物)이어서 사진 한판을 찍어 두었다.

 

동네 전체가 모두 아름답게 잘 보존이 되어 있는 것이 100년의 역사가 더 되었을 법한 그 시대에 서 있기라도 하는 듯한 기분을 느끼게 해주었다. 동화책 속에 나오는 품위 있고 우아한 전통의 호텔, 그 당시 사용하던 여러가지 살림들, 모두가 그대로 보존이 되어 있었다.

 

영국의 황실가도 머물렀다는 호텔도 그대로 현존해 있다. 예약이 매일 꽉 차 있을 정도로 인기만점이라 한다. 방 구경만이라도 하고 싶었지만 이미 고객들이 객실을 점령하고 있어 안타까웠다.

 

 

 

 

 

 

마지막으로 들른 곳은 Bourke’s Luck Potholes. 이름도 부르기가 어렵다. 금색으로 된 천연 금암석들은 신이 만든 최고의 걸작품(傑作品)으로 신비롭기까지 했다.

 

 

 

 

 

 

어떻게 보면 동물의 뼈 모양이었다. 바위에게도 뼈가 있다면 이런 모양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바위들은 조각조각들이 예술품 그 자체였고 황홀한 아름다움이었다. 이것을 두고 기암절벽(奇巖絶壁), 천하절경(天下絶景) 이라고 하는구나!!!!!

 

 

 

 

 

높이는 지상 8층, 너비는 감을 잡을 수가 없지만 나이아가라를 연상케하는 폭포도 있었다. 그 앞으로는 관광객을 위한 다리도 놓여 있었고 바위들과 폭포들이 만들어 내는 일대 장관에 한 동안 눈을 떼지 못했다.

 

 

  

 

 

정말 사진을 찍어도 찍어도 부족했고 그 멋진 광경과 감동은 더 이상 말로 표현할 수 없었다. 백문(百聞)이 불여일견(不如一見), 직접 보지 않고 어찌 그 아름다움을 묘사 할 수 있으랴!!!

 

 

 

 

 

천혜(天惠)의 자연이 숨쉬는 크루거 국립공원은 시간관계상 가지는 못했지만 꼭 한번 더 오리라는 다짐을 하게 되었다. 돌아오는 길은 이번 여행의 감동을 되새기느라 한 바탕 떠들썩했다. 평생 잊지 못할 아름다운 관광을 도와준 친구 재키(Jackies)에게 정말 진심으로 감사할 따름이다.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