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미국필진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117)
·김동석의 워싱턴워치 (79)
·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11)
·김중산의 LA별곡 (40)
·김창옥의 빌라레비 훨훨 (6)
·김태환의 한국현대사비화 (73)
·김현철의 세상보기 (98)
·노정훈의 세상속으로 (31)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98)
·세등스님의 세상과 등불 (5)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34)
·오인동의 통일 고리-Gori (40)
·장호준의 Awesome Club (101)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52)
·한동춘의 퍽 환한 세상 (15)
·한종우의 시사아메리카 (13)
실시간 댓글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소싯적 꿈은 축구선수였지만 정작 배구선수를 하고 만, 당근 기자노릇은 축구였으되 야구 육상 사격 역도 배드민턴 농구를 섭렵하다 방송영화계를 출입하며 연예와 씨름한 방랑의 취재인생. 전직 스포츠신문 기자가 전하는 스포츠와 연예하기.
총 게시물 98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中부자축구클럽 K리그 스타사냥' NYT

글쓴이 : 로빈 날짜 : 2015-12-30 (수) 14:54:40

 

아니 뉴욕타임스가 한국축구를?

 

2015년이 저물어가는 1229일 뉴욕타임스 스포츠섹션에 이례적으로 한국프로축구 소식이 실려 눈길을 끌었다.

 

‘Chinese Soccer Teams Raid South Korean Clubs for Talent’ 라는 제목이었다.

 

중국의 부자 축구클럽들이 재능있는 한국선수들을 영입(迎入)하기 위해 열을 올리고 있다는 얘기였다.

 

"한국은 축구리그는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인 리그다. 10개의 챔피언십 우승으로 다른 나라들보다 두배이상 많다"K리그가 아시아에서 가장 수준높은 리그라고 평가했다.

 

그러나 타임스는 "K리그 클럽의 우승은 지난 2012년이 마지막이다. 중국의 돈많은 클럽들이 K리그의 우수한 선수들을 스카우트하고 있기때문"이라고 중국 클럽들이 K리그를 사냥(?)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정선기자NISI20151122_0006158046_web.jpg
K리그 경기장면 photo by 뉴시스 이정선기자

 

기사의 주요 내용을 살펴본다.

 

한국의 클럽들은 중국의 부자구단과 경쟁할 수가 없다. 광저우 에버그란데 타오바오는 부동산재벌과 알리바바 창업주가 소유하고 있다. 2010년이후 감독과 선수들을 영입하려고 쏟아부은 돈만 15천만달러에 달한다. 그덕분에 광저우는 5번 연속 국내선수권을 우승했다. 지난달엔 2002 브라질 월드컵 사령탑 루이즈 스콜라리 감독을 영입하고 2년 연속 아시아선수권도 제패했다.

 

중국 클럽들이 결실을 얻기 위해 가장 손쉬운 방법은 바로 K리그 선수들을 영입하는 것이다. 한국의 상위클럽중 하나인 수원삼성 블루윙즈의 이은호 과장은 "중국리그에서 한국선수들은 이미 검증이 끝났다. K리그 선수들은 아주 우수하고 중국과의 문화 차이가 별로 없어서 쉽게 적응하기때문"이라고 말했다.

 

중국 클럽들은 규정상 한명의 아시아선수를 포함, 최대 5명의 외국선수들을 보유할 수 있다. 2015년의 경우 16개팀중 15개팀이 아시아 선수 쿼터를 채웠는데 이중 8개팀이 한국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광저우는 센터백 김영권, 상하이 SIPG는 또다른 중앙수비수 김주영을, 베이징 궈안은 미드필더 하대성과 계약했다.

 

2015시즌이 끝나면서 더 많은 선수들이 중국행을 선언하고 있다. 옌볜은 포항 스틸러스의 젊은 기대주 김승대와 제주 유나이티드의 윤빛가람을 영입했다.

 

베이징의 타이탄 스포츠 위클리의 부편집장 뤄밍은 "아시아 선수들중 한국선수들은 가격대비 최상이다. 중국 클럽들은 한국에서보다 높은 연봉을 보장하며 선수들을 끌어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클럽들은 항상 아시아챔피언스 리그에서 좋은 결과를 보였다. 중국리그는 기술보다는 체력에 치중하는데 한국선수들은 중국선수들보다 스태미나가 좋다"고 평가했다.

 

K리그에서 관심을 두는 것은 한국선수만이 아니다. 뤄밍 부편집장은 "중국클럽들은 K리그에서 활약한 외국인선수들도 지속적으로 영입하고 있다. 그들은 동아시아에서 적응된 선수들이기 때문에 중국리그에 적응하는데 실패할 위험이 적다"고 지적했다.

 

2015년 여름 2부리그 허베이는 브라질출신 스트라이커 에두아르도를 영입하기 위해 소속팀 전북현대가 거부하기 힘든 액수를 제시했다. 한국의 재벌그룹 현대자동차가 모기업인 전북은 최근 재정지원이 줄어들고 있었다.

 

데얀 다미아노비치는 K리그의 기록을 갖고 있는 골잡이로 2013FC서울의 최고 스타였지만 그해 베이징 궈안으로 옮겼다. 몬테네그로 대표출신으로 2015년 중국 슈퍼리그에서 득점3위를 기록했다. 34세인 그는 한국에 복귀하고 싶어하지만 K리그 클럽들은 그가 중국서 받은 연봉 절반을 맞추는데도 힘겨워하고 있다.

 

다미아노비치는 "솔직히 말해 중국에선 더 돈을 많이 번다. 가족들을 위해서는 중국에 있는게 맞다"면서 "한국선수들은 중국선수보다 터프하다. 그것이 한국 클럽들이 아시아챔피언스리그에서 중국 클럽보다 경쟁력을 갖는 이유다"라고 말했다.

 

중국 클럽들은 상대적으로 일본선수들에 흥미가 덜하다. 일본의 공격수들이 수비수들보다 낫지만 남미나 아프리카에서 선수들을 데려오고 수비수들은 한국선수들을 선호한다. 중국과 일본의 정치적 관계가 좋지 않은 것도 작용을 한다.

 

한국 축구팬들은 중국 축구를 무시하는 경향이 있다. 지금까지 30회의 한중 대표팀간 대결에서 중국은 단 한번만 승리했다. 광저우에서 돋보이는 활약을 한 김영권은 유럽의 빅리그에 진출하려 하고 있다.

 

다미아노비치는 한국클럽들이 중국 클럽만큼 투자를 한다면 더 많은 아시아 타이틀을 획득할 것이라며 한국 선수들은 여전히 아시아 최고다. 그들은 프로근성이 있고 터프하다"고 추켜세웠다.

 

Chinese Soccer Teams Raid South Korean Clubs for Talent <NY Times>

 

http://www.nytimes.com/2015/12/29/sports/soccer/chinese-soccer-teams-raid-south-korean-clubs-for-talent.html?_r=0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