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한국필진
·강명구의 마라톤문학 (352)
·국인남의 불편한 진실 (11)
·김영기의 민족생명체 (18)
·김정권(Quentin Kim)의 음악 (6)
·김지영의 Time Surfing (25)
·김해성목사의 지구촌 사랑나누기 (62)
·노이경의 사람과 사람사이 (2)
·박기태의 세계로가는 반크 (113)
·박상건의 삶과 미디어 읽기 (5)
·서경덕의 글로벌코리아 (3)
·소곤이의 세상뒷담화 (164)
·유현희의 지구사랑이야기 (12)
·이래경의 격동세계 (124)
·이재봉의 평화세상 (103)
·이춘호의 이야기가 있는 풍경 (5)
·정진숙의 서울 to 뉴욕 (22)
·최보나의 세상속으로 (7)
·켄의 글쟁이가 키우는 물고기 (6)
·한종인의 시어골 편지 (117)
·혜문스님의 제자리찾기 (27)
·황룡의 횡설수설 (121)
·흰머리소년의 섞어찌게 세상 (10)
이재봉의 평화세상
1996년부터 원광대에서 주로 미국정치와 평화연구 북한사회와 통일문제 등을 강의해왔고 1999년부터 <남이랑 북이랑 더불어 살기위한 통일운동>을 전개해왔다. 2014년 현재 원광대 사회대학장 및 한중정치외교연구소장을 맡고 있다. 쓰거나 번역한 책으로는 <평화적 수단에 의한 평화>(요한 갈퉁 지음) <두눈으로 보는 북한> 등이 있다.

총 게시물 103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대만 둘러싼 미중전쟁과 한국(下)

제20차 중국공산당대회에서의 대만
글쓴이 : 이재봉 날짜 : 2022-11-07 (월) 00:11:22

20차 중국공산당대회에서의 대만

 

2. 중국공산당 제20(2022) 전국대표대회

 

20221016-22일 중국공산당 전국대표대회(党大会)가 열렸다. 거의 1억 명 가까운 전체 공산당원 중 2천 명 이상 전국대표들이 5년마다 갖는 대회다. 최고대표(總書記) 등 중앙당 고위간부들을 뽑고 당규약(党章)을 수정한다. 중국이나 북한 같은 사회주의 국가에서는 당이 국가보다 우위에 있고, 당이 국가를 이끌어가기 때문에, 당총서기가 국가주석보다 큰 권력을 갖고 당규약이 국가헌법보다 더 큰 위력을 지닌다. 물론 당총서기가 국가주석을 겸하는 게 보통이라 이번 당대회를 통해 시진핑이 5년 임기의 당총서기 겸 국가주석을 3번째 맡게 됐다.

 

중국은 2021년까지 두 가지 큰 목표를 제시해왔다. 첫째, 중국공산당이 창립된 1921년부터 100주년 되는 2021년까지 모든 인민이 빈곤에서 벗어나는 소강사회(小康社會)’를 실현하는 것이다. 둘째, 중화인민공화국이 건립된 1949년부터 100주년 되는 2049년까지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또는 대동사회(大同社會)‘를 달성한다는 것이다.

 

첫째 목표는 작년에 이루었다. 구매력 GDP2014년부터 미국을 제치고 세계 1위를 기록해왔지만 명목 GDP는 세계 2위로 202116.6조 달러를 기록했다. 2021년 인구가 14.4억 명이니 명목 GDP로도 1인당 1만 달러를 훨씬 넘긴 셈이다. 이번 당대회에서는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라는 중국의 꿈(中國夢)’을 실현하는 두 번째 목표의 부문별 단계별 전략을 발표했다. 2021년과 2049년의 중간 시점인 2035년까지 경제력과 과학기술력 등을 포함한 종합국력을 대폭 향상시키며 1인당 GDP2배 이상 늘리는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건설한다. 그리고 2049년까지 경제, 국방, 외교 등 모든 면에서 전면적 사회주의 현대화 국가를 이루어 세계 최강대국이 되겠다는 것이다.

 

나는 중국공산당대회에서 발표된 중국어 원문자료를 제대로 해석하지 못해, 성균관대학교 중국연구소가 1024일 발표한 <중국공산당대회 보고서>를 주로 참고해 대만 관련 문제에 초점을 맞춰 이글을 쓴다.

 

대외정책과 관련해, 당대회 정치보고에서 중국은 앞으로 미국과 대결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나아갈 것이라고 시사했다. 그리고 브릭스(BRICS)와 상하이협력기구(SCO)의 영향력 확대를 강조했다. 브릭스는 브라질 (Brazil), 러시아(Russia), 인도(India), 중국(China), 남아프리카공화국(Republic of South Africa) 5개국 이름의 첫 글자를 따서 만든 명칭으로, 광활한 영토, 풍부한 자원, 많은 인구를 갖고 빠른 경제성장률을 기록해온 나라들이다. 상하이협력기구는 중국의 제안으로 러시아,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타지키스탄 등이 군사.안보 문제를 협력하기 위해 발족해 우즈베키스탄, 인도, 파키스탄, 이란 등도 포함하면서 정치.경제 분야까지 다루는 모임으로 발전했다. 미국의 나토 확장 및 유럽연합에 맞서왔기에 동방의 나토라고도 불린다. 미국이 나토, 유럽연합, 인도-태평양 4국연합 등을 앞세워 중국에 대한 봉쇄와 압박을 강화하자, 중국은 이에 맞서 브릭스, 상하이협력기구 등과 협력을 강화하겠다는 것이다.

 

대만 통일과 관련해, 시진핑은 당대회 개막식 업무보고를 통해 중국이 평화통일 비전을 위해 최대한 성의와 노력을 견지하겠지만, 무력사용 포기를 결코 약속하지 않고, 모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선택지를 가지고 있을 것이며 ..... 조국의 완전한 통일은 반드시 실현되어야 하고 또한 기필코 실현될 것이다고 선언했다. 대만 통일은 당의 변함없는 역사적 과업이고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기 위한 필연적 요구이기에, 이를 위해서는 군사 대결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이와 함께 일국양제(一國兩制) 완비를 통한 대만 통일 추진을 강조했다. 일국양제는 중국이라는 하나의 나라에 사회주의와 자본주의라는 두 개 제도가 공존한다는 뜻으로 덩샤오핑(鄧小平)1980년대에 내놓은 통일정책이다. 이에 따라 1997년 영국에서 돌려받은 홍콩과 1999년 포르투갈로부터 환수한 마카오에 자본주의 체제를 보장한다. 이번 당대회에서 시진핑은 일국양제를 중국 특색 사회주의의 위대한 기치로 단정하고, “장기적 번영과 안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준 가장 훌륭한 제도적 조치로서 반드시 장기적으로 유지하여야 한다며 대만의 자본주의 체제를 보장하는 통일을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나아가 당규약 개정안에 대만 독립을 단호히 반대하고 억제해야 한다는 내용을 처음으로 명기했다. 또한 중국은 그 어떤 독립 추진 움직임에 대해서도 대비해야 한다며, 독립을 선언하려는 대만 정부뿐만 아니라 대만독립을 부추기는 외부세력에게 경고를 보냈다. 미국이 대만 문제에 개입하면 무력을 사용하겠다고 분명히 밝혔다.

 

물론 대만 통일을 위한 무력 사용이 이번 당대회에서 처음 나온 게 아니다. 중국은 2005<반분열국가법(反分裂國家法)>을 만들어, 만약 대만이 국가를 분열시키는 독립을 추진하면 반평화적 또는 무력으로 이를 저지할 것이라고 명시했다. 대만 원주민들을 중심으로 1986년 결성된 민진당(民主進步黨)2000년부터 집권하면서 대만 독립을 주장하고, 미국이 대만에 지속적으로 무기를 판매하며 대만 문제에 개입하자, 중국은 대만과 평화적 통일을 추구하되, “대만의 독립을 지지하는 세력에 무력 수단을 취할 수 있다고 규정한 것이다. 중국은 대만과 평화적 통일을 추진하되, 대만이 독립을 추진하면 무력으로 통일하겠다는 조건부 무력사용 원칙을 이미 2005년 세워놓고, 이번 당대회를 통해 거듭거듭 강조한 것이다.

 


 

3. 대만을 둘러싼 미국과 중국의 전쟁 가능성

 

대만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이 무력충돌을 빚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첫째, 대만은 민진당의 천수이볜(陳水扁) 대표가 2000년과 2004년 총통에 당선돼 일변일국(一邊一國)‘을 주장하며 대만 독립을 지향하기 시작했다. 대만은 중국의 일부가 아니라 대만해협을 사이에 두고 한쪽에 한 나라씩 존재하는 별개 국가라는 것이다. 민진당의 차이잉원(蔡英文) 대표가 2016년과 2020년 총통 선거에서 이겨 이 기조를 이어오고 있다. 그는 202210월 중국 공산당대회가 끝난 뒤 타이베이에서 열린 세계민주주의 운동(WMD)’ 대회에서 중국을 겨냥해 민주주의를 좀먹으려는 세력에게 대항해가겠다고 밝혔다. 2024년 총통 선거에서 국민당이 이기면 변화가 생길지라도 민진당이 재집권하면 대만 독립 추진은 멈추지 않을 것 같다.

 

둘째, 미국은 민주당이든 공화당이든 <대만 관계법>에 따라 대만에 지속적으로 무기를 팔며 현상이 유지되기를 원한다. ‘하나의 중국 원칙에 따라 말로는 대만 독립을 바라지 않는다면서도 실질적으로는 대만 독립을 부추긴다. 앞에서 살펴본 바이든 행정부의 <국가안보전략><국방전략> 그리고 <미사일방어 검토><핵태세 검토>에서뿐만 아니라 의회의 중국 견제 및 봉쇄 움직임은 더욱 강경하다. 예를 들어, 20228월 펠로시 하원의장이 중국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대만을 방문했다. 상원 대외관계위원회 소위원회는 8월 대만을 나토에 버금가는 주요 동맹국으로 지정하고 앞으로 4년간 45억 달러 규모의 안보 지원을 한다는 내용의 <대만정책 법안(Taiwan Policy Act of 2022)>을 만들었다. 9월엔 대외관계위원회가 65억 달러로 늘렸고, 10월엔 상원 본회의가 100억 달러로 늘려 <2023년 국가방위 위임법 (2023 National Defense Authorization Act)>을 통과시켰다. 미국이 앞으로 5년간 대만에 100억 달러를 지원해 미국 무기를 구입하도록 하는 것이다. 이는 하원에서도 통과되고 대통령이 서명하면 확정된다.

 

이렇듯 미국은 대만에 대한 군사 지원을 크게 늘리며 중국의 통일을 막는다. 중국과 대만이 통일되면 미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후퇴하지 않을 수 없기 때문이다. 미국이 항해의 자유를 내세우며 함정을 파견하는 대만해협은 즉각 중국의 내해가 되고, 동중국해와 남중국해에서는 중국의 영해가 크게 늘어나기 마련이다.

 

셋째, 중국은 위와 같은 대만의 독립 추진 및 미국의 대만 지원에 맞서 2005반분열국가법을 만들어 조건부 무력통일을 명시했다. 20228월 국무원이 발표한 대만 백서에서는 통일에 저항하는 대만독립 분리세력은 성공하지 못할 것이고 중국의 완전한 통일을 방해하는 외부세력은 필연적으로 실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리고 202210월 당대회에서 대만과의 통일이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기 위한 필연적 요구라며 조건부 무력통일을 재삼재사 강조했다.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강조해온 시진핑이 3차 임기가 끝나는 2027년 안에 통일을 시도할지 모른다.

 

따라서 2024년 대만 총통선거와 미국 대통령선거 결과를 지켜봐야겠지만, 2027년 안에 대만을 둘러싸고 미국과 중국 사이에 무력충돌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다. 그리고 대만해협에서 전쟁이 터지면 한국도 불바다가 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4. 미국과 중국의 전쟁에 대한 한국의 준비: 한미동맹 폐기와 주한미군 철수

 

주한미군은 냉전이 끝난 1990년대 초부터 그 역할과 성격이 바뀌었다. 냉전시대 주요 임무가 소련을 견제하며 북한의 남침을 막는 것이었다면, 냉전 종식 이후 목표는 급속도로 성장하는 중국을 견제하고 봉쇄하는 것이다. 휴전선 근처 육군 중심의 붙박이 군대가 한반도 밖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해군.공군 중심의 군대로 변했다. 중국을 바다 건너 코앞에 둔 평택에 세계 최대 해외 미군기지를 세웠다. 이른바 전략적 유연성을 지닌 신속 기동군이 된 것이다.

 

미국이 2005-06년까지 겉으로는 주한미군이 한국민의 의지와 관계없이 동북아 지역 분쟁에 개입하는 일이 없을 것이라는 한국의 입장을 존중한다고 했다. 그러나 늦어도 2006년 한미 전략대화에서 주한미군의 한반도 밖 임무 수행에 동의했다. 라캐머라(Paul LaCamera) 주한미군사령관은 20215월 상원 인준청문회에서 주한미군은 인도-태평양 사령관에게 한반도 이외 우발사태나 지역적 위협에 대응하는 데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할 위치에 있다고 말했다. 20229월 바이든 대통령이 미군의 대만 방어를 다짐하는 발언을 내놓은 뒤엔 중국의 대만 침공에 대비한 비상계획(contingency plan)’을 준비하며 한국군과 논의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9월 발표된 <미국의회 조사국보고서(Congressional Research Service)>는 중국이 대만을 침공할 경우 주한미군 개입 가능성을 검토해야 한다고 했고, 에이브럼스(Robert Abrahams) 전 주한미군사령관은 주한미군 투입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주한미군에 덧붙여 한국군도 대만 방어에 동원되어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미국이 요구하면 한국 정부가 거절할 수 있을까. 1960-70년대 박정희 정부는 온 세계가 반대한 미국의 베트남침략 전쟁에 한국은 앞장서 가장 많은 병력을 보냈다. 2003년 어느 정도 자주를 내세우던 노무현 정부도 유엔이 반대한 미국의 이라크침략 전쟁에 군대를 보냈다. 물불 가리지 않고 오로지 한미동맹에 목매는 윤석열 정부가 미국의 한국군 대만 파병 요청을 거부할 수 있을까.

 

그런데 미국과 중국이 전쟁을 벌인다면 한국군이 대만 방어에 동원되지 않더라도 한국이 불바다가 되지 않을 수 없다. 중국에서 가장 가까운 한국에 중국을 공격할 수 있는 미군이 주둔해 있고, 중국 미사일을 감시하는 미사일방어망 레이더가 설치되어 있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 사이에 전쟁이 터지면 중국 미사일이 중국 근해의 미국 항공모함뿐만 아니라 평택과 성주를 향해서도 날아가지 않겠는가.

 

군사동맹 때문에 동맹국의 전쟁에 자동적으로 휘말리게 되는 이러한 현상을 국제정치학자들은 어려운 말로 연루(entrapment)의 위험이라 부른다. 이와 반대로 군사동맹을 약화하거나 소홀히 해 다른 나라의 침략을 받더라도 동맹국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현상을 방기(abandonment)의 위험이라 한다. 이 두 가지 위험이 이른바 동맹안보 딜레마. 그렇다면 남한이 북한의 남침을 대비해 한미동맹을 강화하며 방기의 위험에서 벗어나는 게 더 절실한지, 미국과 중국의 전쟁에 대비해 한미동맹을 폐기하며 연루의 위험에서 벗어나는 게 더 절실한지 따져보는 게 바람직하다.

 

난 한미동맹을 폐기하는 게 훨씬 절실하고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 한미동맹의 지속적 연합훈련이 북한의 핵시험과 미사일발사를 포함한 극심한 반발과 한반도 긴장을 부르는 경향이 크기 때문에 한미동맹 약화나 폐기는 이른바 북한의 도발을 줄이거나 그치게 하지 않겠는가. 앞에서 얘기했듯, ‘국가의 종말이나 정권의 종말같은 언어 위협은 말할 것도 없고 전략폭격기와 항공모함을 동원한 전략자산 전개 같은 무력시위도 북한을 굴복시키기 어렵다. 따라서 한미동맹 폐기가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중단을 이끌며 미국과 중국의 전쟁에 남한이 휘말리는 것을 막는 가장 쉽고 빠르며 효과적 방안 아니겠는가.

 

한미동맹 폐기로 북한이 핵미사일로 남한을 침략할까봐 두렵다면, 주한미군 철수와 북한 핵미사일 폐기를 바꾸면 된다. 북한은 주한미군 철수 없이 결코 핵미사일을 폐기하지 않을 테고, 남한의 다수 국민은 북한이 핵미사일을 유지하는 한 주한미군 철수를 원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미국이 한미동맹 폐기와 주한미군 철수에 대해 보복하면 어떻게 하느냐는 우려도 많다. 미국의 보복을 당하지 않고 중립화를 추진할 수 있는 외교력을 발휘하는 게 가장 바람직하다. 만약 그런 외교력을 발휘할 수 없다면,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미국의 일시적 보복이 두려워 분단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영원히 종속되다시피 살며 중국과의 전쟁에 연루되는 게 좋을지, 미국에게 일시적 보복을 당해 당분간 고통스럽더라도 자주적으로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며 영원히 전쟁에 휘말리지 않을 중립화를 이루는 게 바림직할지.

 

한국은 더 이상 강대국 사이 낀 새우가 아니다. 경제력은 세계 10위를 자랑하고, 군사력은 세계 6위를 기록하며, 기술력과 문화력은 세계 최고 수준을 뽐낸다. 이러한 종합 국력을 바탕으로 자주성만 지닌다면 북한과 평화적으로 통일을 추진하며 미국과 중국의 전쟁에 휘말리지 않을 수 있다.

 

 

* 이 글은 한겨레온에도 게재되었습니다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이재봉의 평화세상

 

http://newsroh.com/bbs/board.php?bo_table=ljb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