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꼬리뉴스
·꼬리뉴스 (9617)
·뉴스로 창(窓) (273)
·뉴스로TV (109)
꼬리뉴스
육하원칙(六何原則)?역(逆)피라미드 형식의 스트레이트 뉴스? 정형화, 제도화된 뉴스만 뉴스가 아니다. 뉴스뒤의 뉴스, 뉴스속의 뉴스를 읽자. 뉴스로에선 "꼬리뉴스"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일선에서 취재한 기자들이 전하는 생생한 뒷 이야기, 기감 없는 에피소드, 촌철살인의 한마디까지, 뉴스로 독자들은 정규뉴스 바로 뒤에 물리는 꼬리뉴스를 감상할 수 있습니다. 더 이상 틀에 박힌 뉴스는 거부합니다. 오직 뉴스로만이 가능한 꼬리뉴스에서 뉴스의 새로운 멋과 맛을 느끼십시오.

총 게시물 9,617건, 최근 4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욕한인불교인들 맨하탄 ‘러브 워크’ 행진한다

글쓴이 : 로창현 날짜 : 2021-04-07 (수) 23:09:19

11일 “아시안 증오범죄 막아야촉구

미주성공회 등 타종교인 시민들 동참

 

Newsroh=로창현기자 newsroh@gmail.com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계 시민들에게 증오범죄(憎惡犯罪)가 빈발하는 가운데 뉴욕에서 한국스님등 불교계가 주도하는 대규모 평화행진이 펼쳐지게 돼 비상한 관심이 모아진다.

 

미동부에서 가장 오래된 한국사찰 뉴욕원각사의 주지 지광스님은 오는 11일 맨하탄에서 뉴욕불교평의회(Buddhist Council of New York)와 미주성공회 등 종교계가 함께 아시안에 대한 증오범죄를 막고 평화세상을 촉구하는 사랑의 걷기(Love Walk) 행사에 동참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2017년 맨하탄 봉축행사

 

사랑의 걷기 행사엔 뉴욕원각사와 뉴저지보리사(주지 원영스님) 등 한국 스님들은 물론, 불자들이 함께 하며 중국과 일본 태국 스리랑카 베트남 등 아시안 사찰의 스님과 신도들도 가세한다.

 

이와 함께 뉴욕한인성공회의 알렌 신 주교와 신도들도 평화 행진에 나설 예정이다. 알렌 신(한국명 신건호) 주교는 1.5세 한인으로 미주 최초의 아시안성공회 주교로 지난 2014년 임명됐다.

 

이날 행진은 오후 3시부터 5시까지 진행된다. 맨하탄 남단 폴리 스퀘어에서 출발해 콜럼버스 파크를 돌아 헨리 스트릿을 지나 차이나타운까지 왕복하는 코스에서 진행된다.




 


지광스님은 최근 애틀랜타에서 아시안 증오범죄로 네분의 무고한 한인여성들이 희생됐다. 이중 한 분의 49재를 뉴욕원각사에서 모시고 있다. 너무나 안타까운 비극에 장례식에서도 가슴속으로 하염없는 눈물을 흘렸다고 애도(哀悼)했다.

 

지광스님은 최근 뉴욕에서도 아시안 증오범죄가 빈발(頻發)하는 등 심각한 상황인만큼 이번 사랑의 평화행진에 불자들을 비롯하여 많은 한인동포들이 참여해 주시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뉴욕타임스는 6일 최근 아시안에 대한 일련의 혐오범죄를 다룬 특집기사에서 지난 316일 애틀랜타에서 아시아계 여성 6명 등 8명이 총격으로 사망한 사건에서 살인 혐의로 기소된 용의자의 동기는 조사 중이지만, 지난 1년 동안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공격이 급증(急增)하면서 미국 전역의 아시아 지역사회에 비상이 걸렸다고 보도했다.

 

같은달 21일엔 뉴욕에서 히스패닉계 남성이 중국계 여성을 어머니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하는 등 올 들어 뉴욕에서 최소 35건의 반아시아 혐오범죄 신고가 접수됐다고 전했다. 이는 지난해 총신고 건수 28건을 이미 넘어섰고, 2019년 신고 건수 3건을 훨씬 웃도는 수치다.

 

뉴욕타임스는 아시아계 미국인들에 대한 공격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코로나19'중국 바이러스''쿵 플루'라고 부르는 등 코로나 팬데믹의 책임을 중국에 돌리면서 확산됐다고 상기시켰다.

 

타임스는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아시아계 미국인들에게 바이러스를 퍼뜨리고 인종간 긴장을 악화시키고 이유 없는 공격과 괴롭힘을 부추긴 것에 대해 희생양으로 삼은 사람들에게 탄약을 제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외국인 혐오와 폭력의 물결은 코로나 대유행의 경제적 여파 때문에 악화되었고, 이는 뉴욕의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에 심각한 타격을 주었다. 많은 지역사회 지도자들은 인종 차별주의자들의 폭행이 당국에 의해 간과(看過)되고 있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타임스는 이와 함께 코로나 팬데믹이 범죄위험이 높은 정신질환자들에 대한 치료를 어렵게 만들고 실업률 급증과 미혼의 성인 노숙자 수가 기록적인 수준에 도달하는 등 복합적인 원인이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웹진 NEWSROH www.newsroh.com

 

 

<꼬리뉴스>

 

한인증오교사등 해고요구 (2017.12.2.)

뉴욕학부모협, 연방정부에 서한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m0604&wr_id=6887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주소 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