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사진필진
·김재현의 포토에세이 (2)
·뉴스로 줌인 (309)
·이야기가 있는 사진 (78)
·정재두의 렌즈세상 (1)
실시간 댓글
이야기가 있는 사진
사진은 기록입니다. 관찰입니다. 생생한 역사입니다. 사진은 기억입니다. 추억입니다. 새로운 만남입니다. 앨범속에서 발견한 빛 바랜 사진 한 장의 기억들을 디지털세상을 통해 추억하고 감동을 공유하고자 합니다.

총 게시물 78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땅심을 믿는다

글쓴이 : 황룡 날짜 : 2019-09-14 (토) 21:54

 

69558815_2636371979757087_1573481261962362880_n.jpg

 

 

자연에서 늘 배우고 느낍니다.

 

고추모를 100여 대 넘게 심고 얼마 크지 않아 진딧물이 끼기 시작했다. 새순에 새까맣게 달라붙어 고추인지 까마중인지 모를 정도였다. 우리는 농약은 치지 않기로 했고 그냥 고추에 맡겼다. 이겨내면 더욱 크고 열매 맺을 것이고 이기지 못하면 어쩔 수 없다. 고추를 심은 의미는 건강한 것을 먹겠다는 것인데 약을 치느니 차라리 사 먹겠다는 생각이었다.

 

자주 비가 오고 장마가 지나더니 진딧물은 사라지고 한층 심한 새로운 적들인 탄저병으로 고추에 생긴 병반이 곳곳에 보였다. 주변에서는 대부분 농약을 치지 않으면 더욱 심해져 고추는 하나도 딸 수 없을 거라고 했다. 하지만 지난 몇 년간 선배가 약 한 번 치지 않고 유기농 거름으로 키워놓은 땅심을 우리는 믿었다. 설사 다 못쓰게 되더라도 농약은 안친다고 하며 버텼다.


69763476_2636371886423763_8452598133627551744_n.jpg

 

시간이 지나며 뜨거운 햇살에 키 크고 가지가 뻗더니 주렁주렁 달린 고추들이 빨갛게 익기 시작했다. 스스로 이겨 낸 것이다. 나는 따고 선배는 말린다. 선배는 어릴 적 고추 따던 힘겨운 추억뿐 아니라 고추를 따기에 적합한 몸 상태가 아니라서 볕 잘 드는 집에서 정성껏 말리고 있다. 초보 농군인 나는 빨갛고 튼실한 녀석들을 따는 재미도 있고 지구력이 강점인 체력으로 주 2회 따는 역할을 한다.

 

언제나 도전은 있다. 하찮거나 말도 안 되는 도전, 또는 심각한 도전에 처했을 때, 우리가 자신을 믿지 못하고 흔들리면 뜻한 바 일을 그르칠 수밖에 없다는 것을...

믿고 또 끝까지 믿어 줄 때, 흔들리지 않고 이겨내어 마침내 뜻한 바를 이룰 수 있음을......

 

 

 

69134450_2636372033090415_7645498500817354752_n.jpg

 

 

글로벌웹진’ NEWSROH 칼럼 황룡의 횡설수설

 

http://www.newsroh.com/bbs/board.php?bo_table=hwanglong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