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사진필진 l Kor-Eng    
 
미국필진
·권이주의 美대륙을 달린다 (153)
·김동석의 워싱턴워치 (79)
·김수복의 자력갱생 북녘경제 (21)
·김중산의 LA별곡 (71)
·김창옥의 빌라레비 훨훨 (17)
·김태환의 한국현대사비화 (80)
·김현철의 세상보기 (135)
·노정훈의 세상속으로 (31)
·노천희, ‘불멸의 남자 현승효’ (93)
·로빈의 스포테인먼트 (109)
·세등스님의 세상과 등불 (5)
·신필영의 삶의 뜨락에서 (35)
·오인동의 통일 고리-Gori (50)
·장호준의 Awesome Club (152)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52)
·한동춘의 퍽 환한 세상 (15)
·한종우의 시사아메리카 (13)
피터 김의 동해탈환 이야기
2014년 3월 미역사상 처음 다른 나라의 영토 영해의 명칭과 관련된 법안이 통과됐다. 버지니아주 의회에서 통과된 동해병기 법안이다. 1929년 식민시기에 일제가 국제수로기구(IHO)에 일본해를 등록시키면서 잃어버린 우리의 바다 ‘동해’를 되찾는 선봉에 선 ‘미주한인의목소리(VoKA)’ 피터 김 회장으로부터 ‘동해 탈환’을 하기까지 9전9승의 생생한 비화와 향후 우리 2세, 3세 한인자녀들을 위한 풀뿌리시민운동의 전범을 제시하고자 한다.

총 게시물 52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백악관 청원 첫 번째 한일대결

글쓴이 : 피터 김 날짜 : 2017-11-16 (목) 12:49:22

동해백서 이야기 (4)

 

 

we the people.jpg

 

 

동해 표기 백악관 청원(請願)을 한 2012322일 사실 필자는 당시 A회장에게 백악관 청원자가 되는 기회를 양보했었다. 버지니아 한인회장이니 그의 이름으로 청원을 신청하라고 양보하자 그는 백악관 청원 기능을 필자가 처음 찾아 냈으니 필자의 이름으로 신청하는것이 순리라며 청원 신청자가 되는 것을 거절했다. 이렇게 필자가 청원자가 된 백악관 청원 운동은 A회장과 버지니아한인회 모든 임원들이 앞장서며 본격화됐다. 페이스북과 트위터는 물론이고 이메일과 전화 등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개인적으로 알고 있는 미국내 한인들에게 서명에 동참할 것을 간곡히 부탁했다.

백악관 청원을 처음 신청했을 때에는 이메일로 웹사이트 링크를 하나 받았다. 비공식 사이트 링크로서 클릭해서 들어가기 전에는 아무도 볼수 없는, 그야말로 사이버 공간에 떠있는 링크였다. 150 명의 서명이 넘어야만 백악관 공식 웹사이트에 동해 청원을 알리는 박스가 뜨게 되는 방식이었다. 청원 신청 후 3일이 지났는데도 150명의 서명을 받지 못했다. 필자와 버지니아 한인회 임원들을 매우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이런 속도로는 30일 동안 25000명의 서명을 받는 것이 거의 불가능해 보였다. 4일째 겨우 150명이 넘어 드디어 우리의 동해청원서가 백악관 웹사이트에 공식적으로 올려졌다. 그러자 워싱턴 지역 기자들과 한인 단체장들도 서명운동에 앞장 서기 시작했다. 그리고 다른 주에서 서명 운동에 앞장서는 한인들의 숫자도 빠른 속도로 늘어났다. 5일째부터는 하루에 3~4000명이 서명을 하며 가속도가 붙더니 불과 13일만에 25천명이 넘는 미주 한인들이 서명에 동참하게 됐다.

 

그런데 이렇게 한인들의 동해 백악관 청원 운동이 활발히 진행되자 일본 우익세력의 방해공작도 시작됐다. 필자의 이메일과 페이스북이 수시로 해킹을 당했고, 일본 우익 세력은 백악관 청원 기능을 활용해 우리에게 맞불을 놓았다. 바로 미주의 한 일본인이 동해 청원에 반대되는 내용의 백악관 청원을 올린 것이다. 대한민국 사람들을 모두 공산주의자로 몰고 동해란 바다 이름을 포함시켜주면 안된다는 일본 입장을 대변하며 동해 청원을 공격하는 내용의 반대 청원서였다.

그런데 일본의 청원 과정을 주의 깊게 지켜보니 하루에 고정적으로 8~900명이 서명을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이름도 약자(略字)로 명시하고 거주 지역은 거의 밝히지 않은 것을 보니 일본 우익 세력이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조직적으로 서명을 시키는 것이 분명했다. 반면 동해 청원 서명은 어느날은 하루에 20~30 , 또 어떤 날은200~300, 3000~4000명 등 서명하는 인원수가 불규칙했다. 곳곳에서 자발적인 서명 운동이 일어나고 있음을 보여준 것이다.

 

미국 백악관 사이트에서 사이버 한일전이 벌어지면서 한국내에서도 서명운동에 앞장서는 사람들이 점점 늘기 시작했다. 온라인상으로 서명하는 것이기 때문에 해외에서도 가능했고 많은 대한민국 국민들도 백악관 청원에 동참했다.

 

원래 이 청원 운동은 서명지를 통해 하는 것인데 오바마 대통령이 취임한 후 온라인 청원 방식으로 바꾸면서 미국이 아닌 외국에서 서명하지 못하도록 해야 하는 시스템의 허점이 드러난 것이다. 그러나 이 허점은 우리 한인들보다 일본 우익 세력에게 유리했다. 대한민국의 국민들도 다수 서명했기에 10만 여명이 청원에 동참했지만 사실상 미국내 한인들만으로도 절대적으로 필요했던 25000명의 서명은 13일만에 달성할 수 있었다. 하지만 미국내 거주하고 있는 일본계 미국인들의 숫자는 한인의 반 밖에 안될뿐더러 이 이슈에 대해서는 거의 관심이 없었다. 만약 백악관 청원 시스템의 허점이 없었다면 일본측은 25000 명이라는 숫자를 달성하기가 무척 어려웠을 것이다. 일본 우익 세력들은 일본내에서 아르바이트생을 고용해 하루에 8~9 백명씩 서명하게 했고, 30 일간 간신히 25000명을 넘긴 것이다.

 

30일간의 청원 운동이 끝난 후 미주 한인들은 매우 고무되어 있었다. 25000명 이상의 서명을 받았으므로 백악관 브리핑 룸에서 공청회(公聽會)가 열릴 것으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공청회에는 한인 대표3명과 백악관측 대표 3명이 패널로 참가해 동해 이슈에 대한 토론을 벌일 예정이었다. 공청회를 마치고 나면 백악관측이 사안을 면밀히 검토하여 백악관의 공식적인 입장을 발표하는 것이 남아있는 과정이었다.

 

앞서 미국내 베트남 커뮤니티에서는 베트남 인권 문제로 청원 운동을 벌여 15 만명이 넘는 서명을 기록한 적이 있었다. 베트남 커뮤니티 관계자는 이를 통해 백악관에서 실질적으로 공청회가 열렸고 나중에 백악관의 공식 입장까지 받았다고 확인시켜줬다. 하지만 이번엔 상황이 조금 달랐다.

 

동해 청원과 정반대되는 내용의 일본측 청원도 25000명을 넘겼고 미국 국무부의 기존 입장이 일본해 단독 표기를 인정하는 상황이라 어떤 결과가 나올지는 미지수였다. 그렇게 기다리는 사이 모나코에서는 그리 나쁘지 않은 소식이 들려왔다. 국제수로기구 회의에서 동해 병기안을 찬성도 반대도 하지 않고, 다음 회의로 보류한다는 결과가 나온 것이다. 이전의 회의에서는 동해 병기안이 좌절되기만 했는데 이번에는 결정을 유보한다니, 과연 백악관 청원 운동의 영향을 받은 것일까? 그것은 알수 없는 일이었다. 어쨌든 미국 정부 입장에서는 백악관 청원 운동이 매우 부담스러웠을 것이다. 특히 8개월 후인 2012115일 치러질 미국 대선을 의식하지 않을 수 없었을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의 재선을 위해 준비해야 하는 시기였기 때문이다.

 

초조한 마음으로 백악관측으로부터 연락을 기다리던 필자와 미주 한인들은 충격적인 뉴스를 접하게 된다. 2012429, 일본의 노다 총리가 백악관을 깜짝 방문한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과 면담을 했는데 대화 내용이 분명하게 공개 되지 않았다. 동해 백악관 청원 운동에 대해 논의했을지도 모른다는 추측에 필자와 한인들은 더 초조해지기 시작했다. 하지만 곧 때가 되면 연락이 오겠지하며 마음을 차분히 가라앉히고 기다리기로 했다.

 

<계속>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제호 : 뉴스로 l발행인 : 延義順 l편집인 : 閔丙玉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 l창간일 : 2010.06.05. l미국 : 6 Brookside Trail Monroe NY 11950  한국 :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전화 : 031)918-1942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