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1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어느 노병의 참전 시(詩) - 베테란스 데이를 맞아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3-11-12 (화) 02:24:45

 


 

한국의 11월 11일은 숫자 1의 모양처럼 몸매를 잘 가꾸어 보자는 취지로 시작되어 연인들간 사랑을 나눈다는 빼빼로 데이(Day)라지만, 미국에서는 그 이름도 성스러운 Veterans Day(향군의 날)이다.

  

그 유래는 세계사적으로 유래를 찾아 볼 수 없었던 대전(大戰, Great War)이 종식(終熄)되었던 “1918년 11월 11일”을 기리기 위하여 1938년 5월 13일 미의회가 제정한데서 비롯된다. 당시에는 Armistice Day(종전일-終戰日)로 명명(命名)되었으나, 6.25에 참전하였던 재향군인들의 강력한 요청에 따라, 1954년 6월 1일 Eisenhower 대통령이 개칭(改稱)법안 HR7786에 서명함으로써,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는 Veterans Day-참전용사(參戰勇士)의 날-로 칭(稱)하여지게 되었다.

 

그러니까, 미국의 재향군인의 날인 Veterans Day 는 Korean War(1950.6.25.~1953.7.27.)와도 매우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말할 수 있다.

 

11월 초, 어느날 출근길 주유소에서 필자는 Korea Veteran 이라고 수(繡) 놓아진 Cap을 쓰신 노병(老兵)과 마주치게 되었다. 첫 인상이 ‘저 연세에 아직도 운전을 하시다니’라는 생각이 들 정도의 고령(高齡)이셨다. 대한민국에서 해군장교로 병역을 필(畢)한 필자(筆者)는 본능적으로 그 노병에게 거수경례를 올렸고, 그는 장군처럼 절도(節度)있게 답례하여 주었다.

 

 

 

 

 

주유를 하면서 어떻게 그 이상의 “보은(報恩)”을 할까 궁리끝에 미국에서는 ‘돈을 지불하고 사야하는’ 필자가 경영하는 판촉물 비즈니스의 샘플인 2014년 캘린더를, 필경구(筆耕具) 몇 점과 함께 ‘선물’하였다.

 

주유(注油)를 마친 그는 필자의 차를 주차공간으로 움직이라고 하더니, 30분에 가깝도록 네 가장자리가 닳을 대로 닳은 군복무기록증(Certificate of Service)을 내어 보이며, 한국전(韓國戰)에 참전하였던 ‘무용담(武勇談)’을 마치 어제 귀환한 병사처럼 생생하게 ‘묘사(描寫)’하였고, 의사(醫師)인 아들과 약사(藥師)인 한국인 며느리 그리고 일곱살난 손자사진까지 보여 주었다. 올해 83세로, 자신을 Fred F. 로 소개한 그는 Korea 와의 ‘끈끈한’ 인연(因緣)은 운명(運命)이라고 했다!

 

 

 

 

평일 오전 출근길이기에 그날 조우(遭遇)는, 가까운 시일내에 재회(再會)하기로 기약(期約)하고 헤어졌다. 며칠 후, Veterans Day 도 며칠 남지 않은 주말, 노병은 필자의 인터뷰요청에 흔쾌히 응하여 주었다.

 

 

Brooklyn 에서 태어난 그는 소년기에, 마흔 셋에 세상을 떠난 아버지 뒤를 이어 생계(生計)를 짊어지고 있던 스무 한 살되던 해, 징집영장(徵集令狀)을 받아 쥐게 된다. 듣도 보도 못했던 먼 나라, 전쟁터로 떠난다고 말씀드리면면 상심(傷心)하실 것이 뻔한 어머님과 여덟살아래 동생에게는 알라스카에서 복무(服務)하게 될 것이라는 말을 뒤로 하고, 본인 의사와 전혀 관계없는 전쟁터로 ‘뛰어’들게 된다.

 

 

 

 

South Jersey 에 있는 기지(基地) Fort Dix 에서 8주간의 기초군사훈련을 이수(履修)한 9사단 60보병부대는 전투가 한창인 1952년 2월 한반도로 이동하여 9개월간 최전선에 투입(投入) 된다. 당시 치열(熾烈)하였던 중부전선 전투상황를 그가 “최전선(最戰線)에서 쓴” 시(詩)한 수(首)를 통하여 들여다 보기로 한다.

 

 

Korean Rocket Fire 북괴군 로켓포화속에서

 

The rockets abound above us, dispatching their deadly cargo beyond us.

(로켓포화가 온 천지를 뒤덮고 있다.)

  

We await a repetition, in fearful dread of an accurate arrival.

(우리 진지에 떨어지지 않을까, 초조한 심정으로, 로켙포의 반복적인 공격에 반격을 가한다.)

 

Could we this be possibly our last moments in this freezing ground of hell?

(살을 에이는 추위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전투에서 목숨을 잃을지도 모른다.)

 

Or just another devilish challenge of our courage to withstand this torment?

(아니면, 생명을 부지하여 다음 전투까지 살아 남을지도 모른다.)

 

The vast open spaces explode around us in awesome lights of fury.

(적개심이 작렬한다)

 

Finally a sudden interval of silence arrives.

(드디어, 불안한 적막이 엄습한다.)

 

Is this just an abrupt pause in the violence, or just a temporary halt to our dilemma?

(폭격중지인가? 아니면, 일시적인 전투중지인가?)

 

We await, some visibly praying for the latter, as a calm quite fills the night air.

(상부명령을 기다린다. 적막하기 그지 없는 야심한 밤중, 전투가 이것으로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며….)

 

 

At last a message in relief arrives, with our total gratitude.

(학수고대하던 전투중지 명령이 하달된다.)

 

The nightmare for now is over, and most of us have survived.

(당분간이겠지만, 악몽은 사라졌다. 다행히도 많은 동료병사가 살아 남았다.)

 

Some day we may be seated before a warm fireplace far from here.

(언젠가, 우리도 이 지긋지긋한 전쟁터를 떠나, 따뜻한 고향집 화로옆에 둘러앉아 아름다운 이야기 꽃을 피울 날도 오겠고…)

 

And many of hardships we have endured may have faded with time.

(시간이 경과하면 이 고난의 시간들도 잊혀져 가겠지만…)

 

But that is in the distant future, because now we await the next attack.

(그것은 먼 훗날 이야기겠고, 우리는 당장 다음 전투준비에 대비하여야 한다.)

 

 

 

 

 

 

 

한국전에서 전사한 미군병사의 수는 54,236명, 부상자는 103,000명, 행방불명자 8,177명. 전쟁포로 7,000명 중 생환병사(生還兵士)가 3,450명밖에 되지 않았다. 51%가 포로수용소에서 병사(病死)하였던 것이다.

 

 

Fred F. 병사가 한국전에 투입되었을 때, 필자는 일곱살이었다. 그의 참전으로 지금껏 생명을 부지(扶持)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쌀쌀한 주말아침 여러 자료를 지참하시고 2시간반여 가까이 인터뷰에 응하여 주신 ‘Fred 병장’에게 필자는 금일봉(金一封)을 전달하며, 두 사람은 가까운 시일안에 재회하기로 약속하였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Written by Ted Han NavyOfficer86201@gmail.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