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1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미련(未練)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4-05-08 (목) 01:43:00


 

필자가 영어ABC(ei:bi:si) 그리고 독일어의 ABC(a:be:tse)와 ‘씨름’을 시작한 지도 50년이 넘는다. 유럽 금융의 중심지 Frankfurt에서 은행주재원으로 현지어를 구사(驅使)하며 수 삼년을 살았고,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있는 미국 뉴욕에서 현지인과 어울려 30년 이상 살고는 있으나, ‘미련(未練)’이라는 한국어를 영어로, 독일어로 어떻게 번역하여야 할 지 알고 있지 못하다!


 

갈망(渴望), 열망(熱望)을 뜻하는 Longing 은 한국인이 말하는 미련과는 거리가 멀다. 영어단어 Resentment 가 분노(憤怒)를 뜻하지, 한국인들이 마음 속 깊이 응어리진 한(恨)를 전달할 수 없는 것처럼….


 

단어가 없다는 것은 마치 그러한 감정이 또는 사물이 그들에게는 존재(存在)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다. 반대로 말하면, 감정이 또는 사물이 존재하지 아니한데, 어떻게 단어가 만들어 질 수 있었겠는가?


 

한 마디로 서구인(西歐人)들에겐 ‘미련’이라는 감정은 존재하고 있지 않음에 틀림없다! 돌이킬 수 없는 일이 발생할 때, 미국인들은 “It happened.”이고 독일인들은 “Es passiert.”일 뿐이다. 그리곤 그 다음, 수습(收拾)단계로 ‘진입’한다.


 

다시 말하면, “아까워, 안타까워 또는 슬퍼하는” 과정-Interval-이 없거나 우리보다 그 시간이 훨씬 짧아 보인다. 같이 옆에 있는 동료라면 적어도 나와 같은 ‘분량(分量)’ 만큼은 안타까워해 주고, 슬퍼해 주기를 기대하지만, 그들은 아니다. 한국인으로서 마음 속으로 ‘섭섭하게’ 느껴질 경우가 많다.


 

그리고 어려운 상황에서 이들이 많이 사용하는 위로(慰勞)의 표현은 “You are not alone.”(이 아픔은 당신만 겪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이다. 이제는 익숙해져 버리긴 했지만, 그 표현 역시 우리 정서(情緖)와는 거리가 있는 표현이다. ‘나’만 위로받고 싶은 상황에서 당신만 겪고 있는 아픔은 아닙니다라는 표현은 ‘썰렁하게’ 들리기까지 한다.


 

  

photo by NEWSIS

 

 

세월호가 진도(珍島) 앞바다에서 4월16일 침몰(沈沒) 하였다. 200명·넘는 승객들이 싸늘한 시신(屍身)으로 수습(收拾)되고 있다. 바닷물 가득찬 칠흑(漆黑)같은 어둠 속 격실(隔室)에 갇혀 생을 마감한 어린 생명들을 상상하면, 승객의 안전(安全)에는 아랑곳하지 않고, 탐욕(貪辱)에만 눈이 어두운 선박회사 소유주와 경영자 그리고 직업윤리(職業倫理)라곤 전무(全無)한 선장 및 선원 모두 능지처참 (陵遲處斬) 극형(極刑)에 처해져야 될 사람들이다.


 

특히 필자처럼 승강기나 지하철이 운행중 정지(停止)되면 밀실공포증(密室恐怖症-Claustrophobia) 증세를 느끼는 사람·입장에서는 분노를 넘어, 적개심(敵愾心)까지 느껴진다. 유족들은 오열(嗚咽)하고 있고 전 국민이 정신적 공황상태다. 벌써·20여일째….

 

 

 

photo by NEWSIS

 


 

해외에서 보고 있노라면 대한민국호(號)가 엔진고장으로 대양(大洋)에서 표류(漂流)하고 있거나, 커다란 구덩이(Crater)에 함몰(陷沒)되어 버린 듯하다.


 

구미인(歐美人)들처럼 이성적(理性的)인 사고(思考)와 자세를 가져야 할 때다. 미련을 접고 다음 단계를 생각할 때다. 언제까지 Happened된, Passiert된, 신(神)조차 “돌이킬 수 없는”사태에 연연(戀戀)해 할 것인가? 유족에겐 섭섭할 이야기일지 모르나, ‘죽은 자는 살아 돌아오지 않는다’. 미련에 젖다보면, 아까운 시간이 미련스럽게 소모(消耗)될 뿐이다.


 

하루속히 슬픔을 딛고, 뒷수습에 국력을 경주(傾注)할 때이다. 재발방지를 위해 부패를 척결(剔抉)하고 정경유착(政經癒着)의 고리를 철저히 끊어야 할 때이다. 전국민 대한민국을 개조(改造)한다는 뼈를 깎는 각고(刻苦)의 자세로 임해야 할 때이다. 위기(危機)는 전기(轉機),또는 기회(機會)라고 하지 않는가?


 

다시 서구인이 즐겨 쓰는 말…, “Life goes on.”이다. 국민개개인의 생명은 유한(有限)하지만, 국가경영은 지속(持續), 영구적(永久的)이어야 한다.


 

逢 南 韓 泰格(www.TedHan.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