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5)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3)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39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1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0)
·훈이네의 미국살이 (9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실시간 댓글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Brazil 관중들 어쩌나?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4-07-12 (토) 23:40:36


 

副題: Don’t cry for me, Brazil


 

뉴욕 타블로이드 대중신문중의 하나인 New York Post는7월9일자 표지기사에 전날 월드컵 준결승전에서 독일이 브라질을 7:1로 대첩(大捷)을 거둔 것을 Germany slaughtered Brazil.(독일, 브라질을 대량학살-大量虐殺-하다.)라는 섬뜩한 제목으로 걸었다.


 

마치 세계 제2차대전 Nazi 독일의 만행(蠻行)을 연상케 하는 듯한 도발적(挑發的)인 단어까지 써가면서…미국 수도에서 발행되는 Washington Post는 Brazil’s Dream turns Nightmare.(브라질 꿈 악몽-惡夢-이 되다)로 뽑고 브라질 국민들의 슬픔을 썼다.


 

결승전 진출이 좌절(挫折)된 브라질은 월드컵유치와 축구장 그리고 사회간접자본등 부대시설건설을 위하여 천문학적인 숫자인 130억불을 투입하곤 결과적으로 남을 위해 ‘멍석’을 깔아준 격이 되고 말았다.

 

 

 

ESPN 촬영


지난 수 년간 도시빈민층들의 결사적인 월드컵개최반대시위에도 불구하고 월드컵개최를 강행한 Dilma Rousseff대통령은 축구대표팀의 치욕적(恥辱的)이고도 굴욕적(屈辱的)인 패배(敗北)로 인하여 10월에 실시 될 선거에서 재선(再選)이 불투명(不透明)하게 되었다.


 

그럼 브라질 관중들은 13일(일) 결승전에서 자웅(雌雄)을 겨루게 될 독일과 아르헨띠나 양국 중에서 어느 나라를 응원하게 될까? ‘천문학’적인 점수차로 독일에 무릎 꿇은 브라질과 네델란드를 꺾고 결승전에 진출한 아르헨띠나는 19세기초 유럽대륙 이베리아(Iberia)반도에 자리한 두나라(뽀르뚜갈, 에스빠니아)로 부터 독립(브라질: 1821, 아르헨띠나: 1816)을 쟁취한 후, 지난 200년을 돌이켜보면 양국은 현재 우르과이 일대지역점유(占有)을 놓고 3년간(1825~1828)전쟁을 치루어 적대(敵對)관계에 또는 경쟁(競爭)관계에 놓이기도 하였는가하면, 공동의 적-Paraguay-앞에서는 우방(友邦)으로서 같은 전선에서 피를 흘리기도 하였다.


 

인접(隣接)한 나라로 애증관계(愛憎)관계가 서려있는 사이인 것이다. 축구계의 혜성인 브라질의 Pele와 아르헨띠나의 Maradona중 제 1인자의 위치를 상대에게 절대 양보할 수 없듯이 브라질은 아르헨띠나팀을 향해 박수칠 수 없다!


 

그렇다고 7월8일 대회전(大會戰)에서 ‘삼바(Samba)’를 ‘능욕(凌辱)한’ 타대륙(他大陸) ‘코높은’ Alemania(Deutschland)를 응원할 수도 없는 노릇이다!


 

축구는 세계인을 하나로 만드는 괴력(怪力)이 있다는데 두고 볼 일이다! 그것이 13일이 기다려지는 이유이다!


 


 

  
ESPN 촬영


 


 

브라질 국민들이여 울지 마십시요-Don’t cry for me Brazil.-

여러분이 다시 한번 Don’t cry for me Argentina라고 이웃나라 아르헨띠나를 달래야 할지 모릅니다!


逢 南 韓 泰格(www.TedHan.com)


 


 


 


hi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