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1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태국속의 중국국민당 정부군(中國 國民黨 政府軍)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5-01-21 (수) 04:09:03

 

언젠가부터 세상사(世上事)에 중국(中國)이 주역(主役)으로 부상(浮上), 국제무대의 주인공이 되어버렸다. 최근 우리는 미국에 이어 중국을 G2라고 부른다. 18일 들어온 중국과 대만(臺灣)관련 외신(外信) 한 가지를 살펴보기로 한다.

 

대만 집권(執權) 국민당(國民黨) 신임 주석(主席)에 17일 마잉주(馬英九) 전 주석의 후임으로 주리룬(朱立倫·53) 신베이(新北) 시장 겸 부주석을 선출했다. 주 시장은 19일 국민당 새 주석으로 취임한다. 이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주 시장이 국민당 주석에 선출되자 축하 메시지를 전달하고 “중국 공산당”과 “대만 국민당” 간 협력을 계속해 양안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했다. 이에 주 시장은 앞으로도 중국 공산당과 교류를 계속할 것이며 양안(兩岸)의 항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여기서 대만 국민당도 아닌, 그리고 중국 공산당도 아닌, ‘중국 국민당 시절’로 돌아가 보기로 한다. 젊은 세대들에게는 두 단어의 조합(組合)이 생경(生硬)해 보이고 생소(生疏)하게 들릴런지는 모르겠지만 많은 나라에서는1949년까지, 대한민국에서는 중국공산당 북경(北京)정부와 국교(國交)를 수립(樹立)하였던 1992년까지 사용되었던 명칭이다.

 

1월15일자 뉴욕타임즈는 태국(泰國) 북부와 버마 접경 지역인 산간오지(山間奧地) Ban Rak Thai라는 마을에서 기구(岐嶇)한 인생을 살아가고 있는 중국 국민당 정부군 출신 병사들의 삶을 다루고 있다. 그 기사를 따라가 보기로 한다.

 


 

Long_march_Mao.jpg

                                     www.en.wikipedia.org

 

65년전인 1949년 모택동(毛澤東) 공산군(共産軍, Red Army)에 밀려 장개석(蔣介石) 중국국민당정부가 광대한 대륙(大陸)을 상실(喪失)하고 동쪽으로 패주(敗走), 피신(避身)한 군인들은 바다건너 대만(臺灣)에서 정착(定着)할 수 있었지만, 중국남서부(南西部) 운남성(雲南省)에 주둔(駐屯)하였던 93사단(師團)의 병사들에겐 패주로(敗走路)란 서쪽 방향밖에 없었다. 이곳 Ban Rak Thai마을에는 중국서쪽 국경을 넘어 태국으로 피신한 패잔병(敗殘兵)출신들과 그들의 후예(後裔) 200가구(家口)가 살고 있다.

 

그러나 역사는 모진 것이어서 중국국민당과 공산당간의 국공전쟁(國共戰爭) 종식(終息)으로 모든 것이 끝난 것은 아니었다. 세상은 냉전(冷戰)시대로 빨려 들어갔고 그들은 그 소용돌이속에서 대만정부와 미국정부의 원조를 받아 좌경화(左傾化) 되어가는 버마(Burma)와 동양(東洋) 공산주의의 맹주(盟主)로 자처하는 중공(中共)을 상대로 투쟁을 전개하였다.

 

60~70년대에는 마약(痲藥)재배지로 악명(惡名)높았던 동남아지역의 Golden Triangle(황금의 삼각지대) 을 장악하는 세력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그들은 태국북부에 준동(蠢動)하는 공산세력을 소탕(掃蕩)시키겠다는 조건으로 북부지역 거주권(居住權) 을 확보하고 1980년 중반, 공산주의자 소탕작전이 성공하자, 그들은 무장해제(武裝解除)를 한 후, 농업에만 전념(專念)한다는 조건으로 태국정부로부터 시민권(市民權)을 부여(賦與)받게 된다.

 

작년 대만정부에서 발간된 자료에 의하면, 태국북부에 Ban Rak Thai같은 소위 Kuomintang (國民黨:국민당) 마을이 64곳에 이른다. 마을은 점차 동화(同化) 즉 현지화(現地化)되어가고 있지만, 아직 이곳에서는 중국어(中國語)가 훨씬 자연스럽다. 집집마다 태국 Bhumibol Abulyadej 국왕의 초상(肖像)이 걸려있지만, 집 앞에는 전통적 중국의 색갈인 붉은 색 바탕에 황금색 글씨로 쓰여진 현수막이 자주 눈에 띈다.

 

무더운 남부지역에 살고있는 태국인들이 피서(避暑)를 위해 북부 이곳을 방문하고 있고, 중국 고유음식과 우롱차(烏龍茶)를 즐기려 점차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들고 있는 명소(名所)가 되어가고 있다.

 

지금은 세상이 “반전(反轉)”되어 중국공산당이 대륙 나아가 세계를 장악(掌握)하고 ’호령(號令)’하고 있지만, 한 때는 중국 국민당 정부군이 중국대륙을 힘겹게 통일, 대일본제국의 침략군(浸略軍)과 그리고 모택동 ‘인민해방군(人民解放軍)’과 대항(對抗)하여 싸웠던 장개석 국민당 정부군의 ‘혁혁(爀赫)한 전과(戰果)’를 후세(後世)에 알리기 위하여 태국정부의 지원을 받아 박물관까지 개설하였다!

 

박물관에는 신해혁명(辛亥革命)으로 손문(孫文) 등에 의해 창건(創建)된 중화민국(中華民國)의 1912년도 월력(月歷)도 걸려있다.

 

이상은 한반도(韓半島) 5,000년사(史)에 지대한 영향력을 행사하여온 이웃나라, 중국 현대사(現代史)의 굴곡(屈曲)진 일편(一片)이다. 우리에게 시사(示唆)하는 바가 한두가지가 아니다. 우리가 무엇을 할 것인가 곰곰히 생각해 보아야 할 것 같다.

 

“In Remote Thai Villages, Legacy of China’s Lost Army Endures” in New York Times dated January 15, 2015 Quoted.

Written and Translated by Ted Han on January 18, 2015 NavyOfficer86201@gmail.com

 

逢 南 韓 泰格 (www.TedHan.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