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18)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2)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모두 다 쓰고 가자!” 우리 주변 이야기

副題: 칠십대도 여기 있다!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5-02-09 (월) 00:35:07

 

아직 신년(新年)인사조차 마치지 못한 곳이 있는데 벌써 1/12이 훌쩍 스쳐가 버렸다. 구랍(舊臘)에는 송년(送年)파티에 참석하느라 분주하였었는데 1월에는 ‘신년맞이 얼굴보기’라는 ‘제목(題目)’을 단 모임이 3군데나 있었다.

 

그 중 한 곳은 유별나게 응집력(凝集力)이 강한 학교로 소문난 대학출신 64학번의 모임이었다. 64학번이란 말할 것도 없이 대한민국이 용틀임을 시작하던 박정희 대통령 집권3차년도인 64년도에 대학을 입학한 동창생(同窓生)이란 뜻이겠다. 필자는 64학번은 아니나 그 언저리 학번인데다 Host와 ‘정신적’으로 가깝고 사무실과 주거지가 인접(隣接)하여 있다는 두 이유만으로 ‘차출(差出)’되어 갔다.

 

Northern Blvd. Burger King에 모여 합승(合乘)하여간 Host의 집은 Bayside Alley Pond Lake가 내려다 보이는 저택(邸宅)이었다. 3 Bed Room이상으로 되어보이는 그 선배의 집에는 ‘집합(集合)’시간 7시각이 채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발디딜 틈없이 초만원(超滿員)을 이루고 있었다! 일부는 Roommate도 참석한 탓도 있었겠지만, 집에서 회동(會同)하는 모임치고 그렇게 많은 인원이 동원된 것으로 보아 ‘Big Mouth’인 총무간사(總務幹事)의 끈질긴 노력도 있었겠지만 평소 Host의 인기도(人氣度)를 가름하고도 남겠다!

 

들어서니 뉴욕 교포사회의 마당발을 자처하는 필자도 참석자의 2/3는 초면(初面)이었다. 출출했던 식욕(食慾)을 채운 후, 한 낯익은 노신사(老紳士)가 소파에서 말없이 일어났다. 저음(低音)을 깔며 본인은 Adam Smith의 국부론(國富論)과 Keynes경제학을 전공(專攻)하였노라고 했고 현재는 뉴저지 Orange County Commissioner로 근무하고 있다고 소개하면서 바로 며칠전 맨해튼 Central Park South Condo에 살다가 40년 뉴욕생활을 접고 자식들이 있는 ‘따뜻한 남쪽나라’ California로 떠난, 같은 대학 동기동창(同期同窓)인 부인의 이화여고 (梨花女高) 동창 송별회(送別會)에서 읊었던 Henry Wadsworth Longfellow(1807~1882)작 영시(英詩)로 분위기를 띄우기 시작하였다!

 

물론 ‘촌놈’들이 많기로 소문난 대학이다보니 시인(詩人)은 한국어로도 번역하는 자상함도 보였다. 영어에 능통한 소수의 동창들은 같은 시를 두 번 들어야 하는 곤욕(困辱)을 겪기는 했지만 동창모임이란 ‘그저’ ‘마냥’ 좋은 것! Time Machine이란 Vehicle은 곧 바로 인촌(仁村) 동산으로 데려다 놓았다.

 


 

KU 1964 2015 2 1.jpg


 

 

64학번 동기들 사이에선 몇 순배(巡盃)가 돌자 곧바로 경칭(敬稱)은 사라져 버렸다. 칠순(七旬)에 접어드는 나이이다 보니 은퇴(隱退) 생활을 즐기는 동기들이 대부분이었다. 밖에는 눈이 쌓여 있는 그날 저녁 노변정담(爐邊情談)은 겨울 밤에 피어나는 눈꽃송이인냥 마냥 싱그럽고 눈물겹기까지 하였다. 그 중 몇 가지 발언을 요약하면,

 

“우리 선배 한 분이 양로원 봉사부분에서 큰 업적을 이루어 지난 Upenn 졸업식에서 Speech를 하는 영광을 안았다. 우리 모두 커뮤니티에서 모범을 보이자.”

 

“추운 계절 골프시즌을 위해 실내용 자전거를 타고 있다. 다리근육을 만드는데 그만이다. 정력(精力)도 눈에 띄게 좋아진다. 가정도 행복으로 충만(充滿)할 것이다. 강력히 추천하니 새해 실천하여 보라.”

 

“저는 이 자리에서 제일 나이어린 막내인 것 같습니다. 저야말로 촌놈중의 촌놈입니다. 서울 명문대 입학은 제가 나온 고교 개교 후 처음이었답니다. 대학 졸업 후 기자(記者)가 되었고, 기자 출신으론 처음으로 지사장까지 역임하였습니다. 제가 이 자리에 나온 주(主)목적은 선배님들께 신년인사도 인사지만, 제게 치루지 못한 여식(女息) 둘이 있습니다. 널리 광고하고져 나왔습니다. 제대로 키워놓았으니, 주변을 보살펴 주시지요….”

 

“자식들과 남게 될 주변사람들에게 부담(負擔)을 덜어 줄 아이디어가 하나 있다. 생존해 있는 동안 장의사(葬儀社)를 방문하여 본인이 직접 장례물품을 선택, 예약하여 놓아라. 급한 경우를 당하면 장의사측이 부르는게 값이다. 주변 장의업체를 보아라. 그들이 축재(蓄財)를 하고 있는 것을 보면 알 수 있지 않은가! 가격을 흥정한다는 것은 가신 님에 대하여 죄책감(罪責感)을 갖게 되기 때문에 누구도 하지 못한다. 미리미리 자손들의 부담을 덜어 놓아라. 태권도 8 단인 뉴욕태권도계의 태두(泰斗)로 존경받았던 선배는 평소 건강에 비해 너무 빨리 작고(作故)하셨고, Brooklyn Downtown Fulton Street에 건물 여러 채를 소유하고 계셨던 백만장자 선배도 너무 빨리 돌아 가셨다. 인명(人命)은 재천(在天)인가보다. 자주들 만나자! 모두 다 쓰고 가자!”

 

逢 南 韓 泰格(www.TedHan.com)

NavyOfficer86201@gmail.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