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 : 파리 : 서울 :   시작페이지로 설정 즐겨찾기 추가하기
 
 
 
꼬리뉴스 l 뉴욕필진 l 미국필진 l 한국필진 l 세계필진 l 전문필진 l 사진필진 l 열린기자 l Kor-Eng    
 
뉴욕필진
·Obi Lee's NYHOTPOINT (89)
·강우성의 오!필승코리아 (39)
·김경락의 한반도중립화 (14)
·김기화의 Shall we dance (16)
·김성아의 NY 다이어리 (16)
·김은주의 마음의 편지 (45)
·김치김의 그림이 있는 풍경 (107)
·등촌의 사랑방이야기 (173)
·로창현의 뉴욕 편지 (415)
·마라토너 에반엄마 (5)
·백영현의 아리랑별곡 (26)
·부산갈매기 뉴욕을 날다 (9)
·서영민의 재미있는인류학 (42)
·신기장의 세상사는 이야기 (17)
·신재영의 쓴소리 단소리 (13)
·안치용의 시크릿오브코리아 (38)
·앤드류 임의 뒷골목 뉴욕 (33)
·제이V.배의 코리안데이 (22)
·조성모의 Along the Road (20)
·차주범의 ‘We are America (36)
·최윤희의 미국속의 한국인 (15)
·폴김의 한민족 참역사 (32)
·한동신의 사람이 있었네 (37)
·황길재의 길에서 본 세상 (208)
·훈이네의 미국살이 (108)
·韓泰格의 架橋세상 (96)
韓泰格의 架橋세상
독일 프랑크푸르트 은행주재원 생활 4 년, New York 에서 20年 동안 生活하면서 뉴욕 최대일간지인 ‘New York Daily News’와 美 최대은행 ‘Bank of America’ 에서 근무했습니다. 'Bridge Enterprises'라는 사업체를 통해 韓國과 美國의 架橋를 자임한 이민1世입니다. 유럽과 美洲 양 대륙에 살아 본 사람으로써, 100개 이상의 종족이 어울려 살고 있는 美國과 뉴욕, 이민가정 子女들이 겪는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 逢南 韓 泰格(www.TedHan.com)
총 게시물 96건, 최근 0 건 안내 글쓰기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他山之石' Crimea 半島 讓渡에 대한 歷史的 考察과 힘의 論理

글쓴이 : 韓 泰格 날짜 : 2014-03-27 (목) 09:25:42

 

필자의 고객의 대부분은 그리스인들이다. 많은 그리스인들의 이름은 Demetri, Demitrios 이거나, Giorgi, Michalis 또는 Nikita 이다. 러시아 이름으로 그대로 Dmitry, Gorgi, Mihael, Nikita 가 된다.

 

종교 또한 희랍정교회(Greek Orthodox)와 러시아정교회(Russian Orthodox)는 동방(東方) 정교(Eastern Orthodox)에 뿌리를 두고 있다. 한국과 소련(러시아, 露西亞, 俄羅斯의 전신) 양국이 국가로 인정하지 않아 국교(國交)가 단절(斷絶)되어 있었을 때, 제정(帝政)러시아가 구한말(舊韓末) 건축한 서울 정동(貞洞) 러시아 정교회는 그리스 정교회 사제(司祭)들이 와서 수십년간 집전(執典)하였던 시대가 있었다.

 

그만큼 춥고, 후진(後進), 후발(後發) 러시아가 지중해(地中海) 문화 즉 Greek Byzantine Civilization 으로부터 많은 문물(文物)을 흡수(吸收)하였다 뜻이다.

 

한인밀집지역인 Whitestone 의 주()도로 Utopia Pkwy 선상에 Nikita’s Restaurant 이 있다. 물론 그리스인 레스토랑이다. 그곳으로 갈 때마다, 한 시대를 풍미(風靡)하였던 인물이 떠오른다. 다름아닌 냉전(冷戰)시대 한 가운데 서있는 소련(USSR)의 제일 서기장(書記長)이었으며, 지난 한달넘도록 외신 머릿기사를 장식하고 있는 Crimean Crisis(크리미아 위기)의 원인(遠因)을 제공한 Nikita Khrushchev 수상(首相)이다. 바로 그가 19542월 소련 영토였던Crimea 반도를 Ukraine으로 양도하였다.

 

 

Swallow's Nest www.en.wikipedia.org 

 

 

17세기이래 유라시아(Eurasia) 양대 대륙 서쪽 끝에서 동쪽 끝까지 영토확장에 혈안(血眼)이 되어 있었던 러시아인들이 아니었던가? 19세기 말 구한말에는 한반도(韓半島)로까지 영향력을 행사하여 고종(高宗)황제의 아관파천(俄館播遷1896.2.11.~1897.2.20.)을 주도(主導)하였던 사람들이다.

 

그럼 왜 100년전인 1853년부터 1856년까지 3년동안 영(), (), 오토만 터키(土耳其)를 상대로 러시아인 200,000명 이상이 목숨바쳐 싸웠던 전략적 요충지이며 부동항(不凍港)으로 Crown Jewel(왕관위의 보석)으로 묘사(描寫)되는 Crimea 반도를 Ukraine 으로 양도하였을까 고찰할 필요가 있겠다.

 

러시아학(Kremlinology)을 전공하는 서방(西方)학자들은 다음 3가지 주장으로 요약(要約)하고 있다.

 

1.

Khrushchev 로서는 19533Stalin 사후(死後) 정권을 장악(掌握)한 이후, 본인의 정치력을 실험해 볼 필요성을 느꼈을 것이다. Test his Political Power-

 

 

 

후르시초프 www.en.wikipedia.org


 

향후 많은 정책을 수행하여 나가야 할 최고통치권자로서 어떤 정치국원(Politburo)이 본인이 하고자하는 정책에 반기(反旗)를 드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었을 것이다. Crimea 반도가 바로 그 테스트 케이스, 즉 제물(祭物)이 되었다는 견해다.

 

2.

2차 대전시 나치 독일에 대항(對抗)하여 싸운 Ukraine 에 대한 우정의 징표(徵標, A Token of Friendship), 선물(Gift)로 주려 했던 것이 아닌가 하는 보는 주장도 있다. 당시는 전후(戰後) 독립을 추구하는 Ukraine 민족주의자들의 독립운동을 잠재울 필요가 있었을 때였다. Stalin이 제 2인자로 부상(浮上)하고 있는 Malenkov Beria 를 견제(牽制)하기 위하여 1949Khrushchev 를 모스크바로 불러들이기 전까지 그는 Ukraine 에서 공산당 정치위원(Commisar)Stalin 의 숙청(肅淸)작업을 집행한 바 있다. 그의 부인은 Ukraine 출생이다. 그는 모스크바 정치국원 그 누구보다도 Ukraine 에 대하여 잘 알고 있는 사람이었다.

 

3.

Stalin1944Crimea 반도에서 다수(多數)를 이루며, 대대(代代)로 살아왔던 Tatars 인들을 전쟁동안 나치독일군에 협력하였다는 이유로 대량 추방(大量追放)시킴으로써 Crimea 반도는 공황(恐慌)에 가까운 경제적 재앙(災殃)을 겪고 있었다. 그러한 재건비용을 Ukraine 으로 떠넘기려는 의도가 깔려 있었다는 분석도 유력하다.

 

 

지난 60년간 Ukraine 인들이 재건(再建)하여 놓은 Crimea북극의 곰이 지난 주 피 한방울 흘리지 않고 삼켜 버렸다. Crimea 반도에 주둔하고 있었던 Ukraine 해군병사들이 기지(基地)를 말없이 내어주고 보따리를 싸가지고 Gate 를 빠져나오는 모습이 측은(惻慇)하고 불쌍하기까지 하였다.

 

무력(武力) 앞에 정의(正義)이란 존재하지 없었고, 국제법(國際法)도 종이조각이었을 뿐이다.

 

미국과 EUSanction(경제적 제재)을 추진하고 있다지만, 그외 다른 묘안(妙案)을 찾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속수무책(束手無策)이라고 밖에는 말할 수 없겠다. 필자는 자고(自古)Sanction(경제적 제재)이 실효(實效)를 거두었다는 이야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4()에 둘러싸인 대한민국이다. 절대로 강건너 불이 아니다……

 

천안함(天安艦) 피폭(被爆) 4주기를 맞아 꽃다운 나이에 영해(領海)를 방위(防衛)하다 목숨바친 해군장병47 명의 명복(冥福)을 빌면서..

 

 

photo by 뉴시스 주기철기자

 


 

逢 南 韓 泰格(www.TedHan.com)

NavyOfficer86201@gmail.com


이전글  다음글  목록 수정 삭제 글쓰기

뉴스로를말한다 l 뉴스로 주인되기 l뉴스로회원약관  l광고문의 기사제보 : newsroh@gmail.com l발행인 : 洪性仁 l편집인 : 盧昌賢 l청소년보호책임자 : 閔丙玉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0133(2010.08.31.) l창간일 : 2010.06.05. l한국 :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산두로 210 / 미국 : 75 Quaker Ave. Cornwall NY 12518 USA
뉴스로 세상의 창을 연다! 칼럼을 읽으면 뉴스가 보인다!
Copyright(c) 2010 www.newsroh.com All rights reserved.